민주당 일각 “최악 상황 올수도”… 한국당선 “高大, 입학 취소해야”

  • 문화일보
  • 입력 2019-08-21 12:22
프린트
정의당은 소명요청서 준비

더불어민주당에서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딸의 의학 논문 제1저자 등재 등과 관련해 “해명이 안 되면 최악의 상황이 올 수 있다”며 사실상 ‘사퇴’를 염두에 둔 발언이 나오기 시작했다. 정의당은 오는 22일 조 후보자에게 그간 제기된 의혹 및 논란에 대한 소명 요청서를 보내기로 하면서 ‘조국 불가론’으로 가는 수순에 돌입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 딸의 부정입학 의혹을 집중 공략하며 대학 입학 취소와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조 후보자 딸 문제와 관련해 “해명이 필요하다고 보고, 여기서 국민이 납득하지 못할 해명을 내놓는다면 최악의 상황으로 갈 수밖에 없다”며 “독특한 사례들이 계속되는 것이 국민과 우리 청년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갖도록 하는 대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송영길 민주당 의원도 SNS에 글을 올려 “일반 국민이 볼 때 현재 제기되는 의혹들만 놓고 봐서는 납득하기 어려운 면들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한 의혹·논란에 대한 정리 작업을 거의 다 했다”며 “내일(22일) 오전 내용을 검토한 뒤 조 후보자 측에 이를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정의당은 부적격 후보자를 공개하는 이른바 ‘데스노트’를 작성했고, 해당 공직 후보자들이 대부분 사퇴한 바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품으면 품을수록 정권의 침몰은 가속할 것이고, 민주당이 조 후보자를 감싸 안으면 감싸 안을수록 자멸을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재철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의 대학 부정입학이 확실한 만큼 고려대는 학교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입학을 즉각 취소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를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한편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조 후보자의 딸 논란과 관련, “한국 사회에서 가장 민감한 부분인 자녀들의 대학 입학·취업과 관련해 불공정하다고 판단되는 국민적 정서가 있다”고 밝혔다.

김병채·윤명진·정철순 기자 haasskim@munhwa.com
김병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