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청와대 경력’ 윤종원, 국조실장직 고사 “여기서 그치는 게 순리”

  • 문화일보
  • 입력 2022-05-28 11:2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정부 첫 국무조정실장 유력 후보로 거론되던 윤종원(사진) IBK기업은행장은 28일 인사 논란에 대해 “여기서 그치는 것이 순리”라며 고사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윤 행장은 이날 각종 언론 인터뷰에서 “국무조정실장 직에 대한 검증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논란이 되는 것이 매우 부담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행장은 한덕수 국무총리의 추천 등으로 장관급인 국무조정실장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낸 경력 때문에 국민의힘 내부에서 반발이 일었다. 이에 윤석열 대통령도 임명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윤 행장이 스스로 거취에 대한 입장을 이번에 밝힌 것이다.

한 총리도 윤 행장의 뜻을 수용하고 새 인사를 물색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한 총리는 이번 인사 논란으로 빚어진 부담과 향후 윤석열 정부의 국정 일정 등을 고려해 최대한 빠른 속도로 새로운 후보자 인선을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무조정실은 국무총리를 보좌하고 중앙행정기관의 지휘·감독, 정책 조정을 맡는 곳이기에 실장 인사에 국무총리 의사가 대체로 반영된다. 그러나 여당인 국민의힘은 윤 행장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 경제수석으로서 경제정책을 주도했다며 윤석열 정부의 정책 총괄 조율 역할을 맡기에는 부적절하다는 비판을 제기했다. 이 같은 인사 논란에 대해 윤 대통령도 상황을 인지하고 있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날 브리핑에서 “대통령께서 이야기를 모두 듣고 있다. 그래서 고민하고 계신 걸로 안다”고 말했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om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