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트럼프 압수수색서 비밀문건 11건 확보…핵 관련 여부 불분명”

  • 문화일보
  • 입력 2022-08-13 11:31
  • 업데이트 2022-08-13 11:54
프린트
WSJ 보도…트럼프 측 “퇴임 前 비밀 해제한 문건” 반박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 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 AP연합뉴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의 자택을 수색해 1급비밀 문건 등 11건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FBI는 지난 8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 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1급 비밀(Top Secret) 문건 4개, 2급 비밀(Secret) 및 3급비밀(Confidential) 문건 각 3개를 압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 보도했다.

WSJ은 나머지 문서 1개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미국 정부의 비밀 문건은 1급 비밀과 2급 비밀, 3급 비밀 등 3가지 등급으로 나뉜다. 이들 비밀 문건은 일정 요건을 갖춘 정부의 특정 시설에서만 접근이 가능하다고 WSJ는 전했다.

FBI는 또 압수수색에서 사진첩과 직접 수기한 메모, 트럼프 전 대통령의 측근인 로저 스톤에 대한 사면 허용 관련 문서 등 약 20상자분의 자료도 확보했다.

브루스 라인하트 연방판사가 발부한 압수수색 영장에는 TS(Top Secret. 1급 비밀), SCI(민감한 특수정보) 등 약어가 적혀 있었으며, 이를 토대로 확보한 물품이 적힌 3쪽짜리 목록에는 ‘프랑스 대통령’에 대한 것도 포함돼 있다고 WSJ은 설명했다.

그러면서 압수한 문건이 어떤 내용인지에 대한 것은 목록에 없다고 덧붙였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 전 미국대통령의 자택에서 압수한 비밀문건. AP연합뉴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FBI가 수색 과정에서 핵무기에 대한 정보가 포함된 문건을 찾으려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해당 문서를 확보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은 트럼프가 퇴임 전에 마러라고에서 해당 자료에 대한 비밀분류를 해제했다고 주장했다.

미국 대통령은 비밀문서를 재평가해 비밀분류에서 해제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변인인 테일러 버도위치는 “바이든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첩, 수기 메모, 비밀해제 문건을 압수한 잘못된 급습 이후 수습에 들어갔다”며 “이런 습격은 전례가 없을 뿐 아니라 불필요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번 압수수색을 정치수사라며 반발하자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은 전날 긴급 회견을 열어 강제수사에 나설 “상당한 근거”가 있다고 반박하면서 영장 내용을 공개해줄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도 반대하지 않는다며 공개에 긍정적 입장을 취했지만 , 압수수색 대상에 핵무기 관련 비밀 문건이 포함돼 있다는 보도가 나오자 “날조”라며 진실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압수수색 영장에는 마러라고의 트럼프 전 대통령 사무실은 물론 해당 부지와 건물에서 서류나 상자가 보관될 수 있는 창고와 방 등의 구역이 포함돼 있었다고 WSJ은 전했다. 다만 리조트를 찾는 고객 객실은 제외됐다.

영장에는 또 FBI가 공식 정부 기록이나 연방 조사 기록을 파쇄하는 등 기밀 정보의 수집 및 반출 또는 분실에 관한 법률 위반의 증거가 될 수 있는 모든 기록을 찾고 있다고 적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진환 기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