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檢, 박지원·서훈·서욱 전방위 압수수색...‘서해 공무원 사건’ 수사 가속

  • 문화일보
  • 입력 2022-08-16 08:26
  • 업데이트 2022-08-16 09:57
프린트
‘서해 공무원 사건’ 당시
안보라인 최고위 인사들
동시다발 강제수사 속도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월 4일 서욱 당시 국방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김호웅 기자



16일 오전 검찰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과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서욱 전 국방부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수사의 일환인 것으로 보이며, 검찰이 문재인 정부 당시 발생한 해당 사건에 대해 안보라인 고위 인사들을 상대로 동시다발적 강제수사에 돌입한 만큼 수사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박 전 원장과 서 전 실장, 서 전 장관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이 사건과 관련한 자료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원장은 2020년 9월 서해에서 공무원이던 고 이대준 씨가 표류하다 북한군 총격에 의해 숨질 당시 상황에 대한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국가정보원법상 직권남용, 공용전자기록 등 손상)가 제기된 상태다. 또 서 전 장관은 당시 상황을 담은 감청 정보 등이 삭제된 의혹에 관해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해 9월 24일 국회 국방위원회 회의록에 따르면 서 전 장관은 당시 실종 사건을 처음 보고받은 뒤 ‘월북 가능성을 잘 보라’는 취지의 지시를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이 씨 유족 측은 서 전 장관 등을 고발한 바 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박 전 원장과 서 전 장관에 대한 소환조사에도 나설 것으로 보인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om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