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尹 공약 ‘인력 30% 축소’ 지키기 어려워”…“인력난 심해 사실상 불가능”

  • 문화일보
  • 입력 2022-11-28 06: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용산 대통령실 청사 전경. 뉴시스

현재 대통령실 총원 409명…정원 대비 17% 축소
총무비서관, 국회서 "업무 너무 많아"…"인력 충원 요청에 ‘안된다’ 되풀이 중"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실의 인력을 30% 감축하겠다고 밝혔으나 이 같은 공약은 지키기 어려워진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국회 속기록에 따르면,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은 지난 17일 국회 운영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예산소위)에서 "국민 수요가 워낙 폭주하고 있어서 30% 기준은 정말 지키기 어렵다, 정말 힘들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의 살림을 맡아 하는 총무 비서관이 ‘대통령실 슬림화’ 공약을 사실상 파기한 것 아니냐는 야당 의원 비판에 이 같은 상황을 토로한 것이다.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실은 다른 비서관실에서 밀려오는 인력 충원 요청에 "‘안 된다’를 거의 입에 달고 살다시피 하고 있다"고 양해를 구했다. 그는 "각 비서관실이라든가 수석실에서 증원을 요청해오면 저희가 업무량 분석을 다시 하고, 각 비서실에 근무하는 직원들 업무 역량 분석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면 차라리 직원을 바꾸라. 일 더 잘하는 애를 데려오라. 교체해라’ 그런 식으로 요구하면서까지 최대한 (충원이) ‘안 된다’고 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윤 비서관은 "하다 보니 업무량이 너무 많고 계속 늘어나고 있어 인력만큼은 탄력적으로 운영하려고 한다"며 향후 대통령실 규모를 지금보다 키울 수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현재 대통령실 총원은 409명이다. 비서실 정원 443명 중 380명, 안보실 정원 47명 중 29명만 채용해 정원 대비 17% 축소된 형태로 운영 중이다.

대대적인 조직 개편이 이뤄지기 전인 지난 8월 말의 425명(비서실 396명, 안보실 29명)과 비교하면 16명이 더 줄어든 상황이기도 하다. 개편 당시 50명가량을 퇴출한 뒤 충원이 다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대통령실에서는 의무 휴가조차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는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