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민주 친명계 “의원 당원평가제 필요”…‘개딸 공천’현실화되나

  • 문화일보
  • 입력 2023-02-07 11:46
  • 업데이트 2023-02-07 16:2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현장간담회 간 李대표 이재명(맨 앞)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화곡동 전세사기피해자센터에서 현장간담회를 하기 전 관계자들의 설명을 듣고 있다. 김동훈 기자



■ 혁신위서 도입 거론 논란
장경태 “5 ~ 10% 비율로 반영”
강성지지층 입김 더 세질 우려
비명계 “반대파 제거 작업”비판


더불어민주당 정치혁신위원회 위원장인 장경태 의원은 7일 “국회의원 등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당원 평가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혁신위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큰 틀의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지만, 위원장인 장 의원 의중이 반영돼 평가 체계가 뒤바뀔 경우 비명(비이재명)계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비명계에서는 ‘개혁의딸(개딸)’ 등 강경파 당원들의 입김이 강하게 반영되면서 ‘비명계 솎아내기’로 흐를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장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비명계 주축 의원 모임 ‘민주당의 길’ 간담회에 참석한 직후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5∼10%의 비율로 당원 평가를 현행 평가 체계에 도입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간담회에선 당직을 맡는 지역위원장 등에 당원 평가가 필요하다는 점을 피력했고, 참석한 의원님들도 공감했다”며 “의원에 대한 당원 평가 도입은 아직 혁신위 차원에서 논의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다만 “당무와 관련, 당원권을 강화하는 당원 중심 정당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추후 도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민주당 당규 제10호 제70조에 따르면 현재 지역구 국회의원은 △의정활동 △지역활동 △공약이행활동 △기여활동이라는 큰 틀 안에 세분된 기준으로 평가를 받는다. 여기에 당원 평가 비율을 최대 10%까지 반영하자는 것이 장 의원의 구상이다. 이 경우 개딸 등 이재명 대표를 지지하는 강경파 당원 의사에 따라 총선 공천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당원의 참여 구조를 만들자는 것이지 중요한 의사결정은 결국 당이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비명계는 “당장 논의는 없을 것”이란 혁신위의 선언에 일단은 안심하는 모양새다. 간담회에 참석한 이원욱 의원은 “장 의원이 지역위원장 등 당직에 한정해 당원 평가를 도입한다는 취지를 설명했다”며 “당원 평가 도입과 관련해 당 혁신위와의 큰 마찰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비명계 의원들은 이 대표 체제가 당원권 강화에 방점을 두고 있는 만큼 향후 당원 평가 도입 변화 여부를 예의주시하는 모양새다. 한 비명계 중진 의원은 “도입 속셈은 뻔한 것 아니냐”며 “당원 중심 강화라는 그럴듯한 명분을 앞세우고 있지만, 당원 평가가 도입되면 결국은 개딸 공천을 통해 비명계가 제거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성훈·김대영 기자
김성훈1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