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일본 야당이 ‘민주당의 반대 직접 설득’ 뜻 비쳐… 부끄러웠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3-22 11:58
  • 업데이트 2023-03-22 11: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새출발” 정책주간지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일 정상회담 배경을 설명하는 가운데 맞은편의 한 국무위원 책상 위에 ‘한·일 새 출발하다’라는 제목으로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악수하는 표지 사진이 실린 문화체육관광부 정책주간지 ‘K-공감’이 놓여 있다. 뉴시스



방일 당시 일화 밝히며 언급
“직접 방한해 협조 요청 의지”

권영세 통일, 오늘 일본 출국


윤석열 대통령은 일본 제1야당이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한국 야당을 직접 설득하겠다는 의사를 보인 사실을 언급하며 “부끄러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대통령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전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비공개 발언에서 일본 방문 도중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지도부를 접견했던 일정을 화제로 꺼내며 이같이 말했다.

이즈미 겐타(泉健太) 입헌민주당 대표는 지난 17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윤 대통령을 만나 “당내 한·일 우호 의원연맹을 만들어 조만간 한국을 방문할 계획”이라며 “한국 야당 의원들을 만나 한·일 미래 협력 관계를 위해 협조해줄 것을 직접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당의 나카가와 마사하루(中川正春) 헌법조사회장도 “한국 야당 의원들을 만나 미래를 위한 한·일 관계를 함께하자고 설득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악화일로였던 양국 관계를 ‘담장’에 비유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그동안 잘 지내던 이웃집이 있는데 물길 내는 문제로 서로 담을 쌓기 시작했다고 치자”며 “담을 허물지 않으면 둘 다 손해인데, 그냥 놔둬야 하나”라고 되물었다고 한다. 또 “상대가 담을 허물기만 기다리기보다 내가 ‘이거 봐’라며 먼저 허물면 옆집도 그 진정성을 보고 같이 허물게 되고, 그러면 다시 좋은 관계로 돌아갈 수 있게 된다”고 했다.

한편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이날 일본 외무성 초청으로 일본으로 출국했다. 권 장관은 3박 4일 일정 동안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외무상과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 등과 만나 북핵과 납북자 문제 등과 관련한 공조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권 장관이 한·일 정상회담 이후 일본의 진정성 있는 호응을 끌어내는 메신저 역할을 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서종민·조재연 기자
관련기사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