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저축은행 순익 19%↓… 연체율 3%대로 상승

  • 문화일보
  • 입력 2023-03-24 11:34
프린트
취약차주 상환 능력 악화에
가계대출 연체율 4.7%까지
자산 건전성 악화…부실 점검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국내 저축은행들이 거둔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9% 감소한 1조6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금리 인상 여파로 취약 차주들의 상환 여건이 악화하면서 연체율은 3%대로 상승했다. 자산 건전성 지표가 악화한 속에서 금융당국도 잠재 부실 위험 요인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2년 상호저축은행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79개 저축은행은 1조5957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전년 동기(1조9646억 원) 대비 18.8% 감소했다. 지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증가세를 유지하며 매년 최대 기록을 경신해 왔는데, 지난해 감소로 전환했다. 주요 손익 현황을 보면 금리 인상 영향으로 저축은행의 이자이익은 전년보다 7893억 원 증가했다. 반면, 부실 위험에 대비해 대손충당금 적립을 확대하면서 대손충당금 전입액은 큰 폭(8356억 원) 증가해 비용 지출이 늘었다.

자산 건전성 지표도 악화했다. 저축은행 고객층은 신용도가 낮은 취약 차주 비중이 높다. 급격한 금리 인상 여파로 취약 차주들의 상환 능력이 악화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총여신 연체율은 3.4%로, 1년 전(2.5%)보다 0.9%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4.7%, 기업대출 연체율은 2.8%로 각각 전년 말보다 1.0%포인트씩 올랐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7%포인트 상승한 4.1%로 집계됐다. 고정이하여신 대비 대손충당금 비율은 113.4%로 전년 말 대비 13.5%포인트 떨어졌다.

다만 금감원 관계자는 “저축은행 연체율이 악화됐으나, 코로나19 이전보다 낮은 수준으로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진단했다. 과거 저축은행 연체율을 보면, 지난 2016년 말에는 연체율이 5.8%까지 오른 바 있다. 코로나19 발생 직전인 2019년 말에도 현재보다 더 높은 3.7% 수준이었다.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3.25%로 전년 말보다 0.06%포인트 하락했으나, 규제비율(7~8%) 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금감원은 “잠재 부실 위험이 현재화될 가능성에 대비해 위험 요인을 점검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에 대비해 저축은행이 손실 흡수능력을 높이도록 지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관범 기자 frog72@munhwa.com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