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백련사 대웅보전’ 보물 된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4-27 11: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8세기이후 화려한 불전 보유
문화재청, 국가문화재 지정예고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27일 전남 강진군에 위치한 ‘강진 백련사 대웅보전’(사진)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문화재청은 이날 “백련사 대웅보전은 화려한 18세기의 건축적 특징과 역사적 의미가 담긴 건축물로, 국가지정문화재로서의 가치가 충분하다”며 백련사 대웅보전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밝혔다. 특히 “대웅보전 실내를 채운 여러 마리의 용과 봉황 장식 등은 18세기 이후 불전 건축이 장식화되는 특징을 잘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로 역사적인 가치가 있다”고 설명했다.

강진 백련사는 고려 말 원묘국사 요세(1163∼1245)의 결사처(結社處·불교의 혁신운동)로 조선시대에도 많은 승려가 수행했던 사찰이다. 주불전인 대웅보전은 1760년 화재 이후 1762년에 중수한 정면 3칸, 측면 3칸의 팔작지붕 단층 건물이다.

문화재청은 강진 백련사 대웅보전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을 두고 수렴한 의견을 검토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박세희 기자 saysay@munhwa.com
박세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