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바이든-美하원의장, 부채한도 협상 최종 타결

  • 문화일보
  • 입력 2023-05-29 08: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 시간) 워싱턴DC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부채한도 협상 최종 타결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케빈 매카시 하원의장이 부채한도 협상 최종 타결을 이뤘다.

AP통신은 미국의 국가 채무불이행(디폴트) 시한(6월 5일)을 8일 앞두고 두 사람이 28일(현지 시간) 부채 한도 상향 협상에 최종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AP 통신은 이날 협상 내용에 정통한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매카시 하원의장은 이날 저녁 실무 협상단이 법안 초안을 조율하는 동안 대화를 나눴다. 6월 5일 디폴트 사태를 막기 위해 의회가 표결을 서두르는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과 매카시 하원의장은 정치적 중도층의 지지를 얻기 위해 노력하는 중이라고 AP 통신은 전했다. 합의안이 공화당 강경 보수는 물론 민주당 강경 진보로부터 지지받지 못하고 있어 양측의 강경파 반발이 최대 변수로 떠오른 상황이다.

바이든 대통령과 매카시 의장은 전날 한 시간 반가량 마라톤 통화 끝에 부채한도 상향 협상을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양측은 다음 대선을 포함하는 2024년까지 2년간 부채한도를 상향하는 대신 2024 회계연도 지출은 동결하고 2025년에는 예산을 최대 1%만 증액하는 상한을 두기로 했다.

미국 현충일인 메모리얼 데이(29일)까지 휴회하는 의회는 오는 31일 추인 절차에 들어간다. 재무부는 내달 1일로 경고했던 연방정부 채무불이행(디폴트) 시한을 5일로 수정해 둔 상태다.

박동미 기자
박동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