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트니스 모델 양호석, 유흥업소 종업원 강간미수 혐의로 징역 10개월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0 23: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15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세계대회 선발전 모델 종목 챔피언 출신으로 IHQ 연애 예능 ‘에덴’에 출연하며 유명세를 탄 양호석. 양호석 SNS 캡쳐



재판부 "피해자와 합의했지만, 집행유예 기간에 범행…실형 불가피"


피트니스 모델 양호석이 유흥업소 종업원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 김승정)는 30일 강간미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양호석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양호석은 지난 2월 서울 강남구의 한 유흥업소에서 여종업원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재판부는 "집행유예 기간이었는데도 범행을 저질렀다는 점에서 비난 가능성이 크다"며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해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집행유예 기간인 만큼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양호석은 지난해 8월에도 전 연인의 집에 무단으로 침입하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올해 1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집행유예 기간에 강간미수 사건의 판결이 확정되면 집행유예 선고는 효력을 잃게 된다. 이에 따라 양호석은 총 16개월의 감옥살이를 해야 한다.

양호석은 ‘2015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세계대회 선발전 모델 종목 챔피언 출신으로 지난해 IHQ 연애 예능 ‘에덴’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그러나 과거 폭력 전과가 알려지면서 여론의 비난을 받았다. 그는 2019년 4월 피겨스케이팅 선수 출신 차오름 씨를 폭행해 전치 6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돼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기도 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