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추락 北 ‘화성-17형’ 발사체, 정찰위성 잔해 인양 ‘대박’ 기대감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1 14:52
  • 업데이트 2023-05-31 15: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군 당국이 31일 오전 전북 군산 어청도 서쪽 공해상에서 추락한 북한 우주발사체 부유물. 물밑으로 구조물이 길게 연결돼 있어 구조함 통영함이 전체 인양후에 발사체 어느 부위인지 용도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통영함은 인근 해저에 떨어졌을 가능성이 높은 로켓 엔진 및 정찰위성 잔해 인양작업을 벌이고 있다. 합참 제공



수거 잔해물 물밑으로 발사체 길게 연결 추정
합참 “발사체 일부, 한중 잠정조치수역 낙하”
“우주발사체 가능성 커…과거보다 발사 절차 빨리 진행”



해군이 31일 오전 북한이 쏜 우주발사체 낙하지점에서 발사체의 일부인 로켓 연료통 또는 1·2단 연결 부위 연결단으로 추정되는 부유물을 발견한 뒤 해군 구조함 통영함이 이 부유물 인양작업을 벌이고 있다.

우주발사체 잔해인 해당 부유물은 우주발사체 본체 등이 물 밑으로 길게 연결돼 있어, 전체를 인양해야 어느 부위, 어떤 용도인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다.

군 당국은 해저 바닥에 떨어진 것으로 보이는 로켓 엔진 등 나머지 잔해물에 대해서도 수색·인양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일각에서는 해당 부유물이 1단 로켓과 2단 로켓 사이 원통형 연결단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명예연구위원은 “로켓 연료통으로 추정되며 전체를 인양해야 자세한 용도를 확인할 수 있다” “해저 바닥에 떨어졌을 것으로 추정되는 로켓 엔진 등 수거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군은 나머지 로켓 엔진 등 발사체(북한명 천리마-1호) 및 군사정찰위성(만리경-1호) 잔해를 수거한 뒤 전반적인 성능과 외국 부품 사용 여부, 기술 수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6시29분경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남쪽 방향으로 발사체 1발을 발사했으나, 비정상적으로 비행한 끝에 오전 8시 5분경 전북 군산에서 서쪽으로 60여㎞ 떨어진 어청도 서방 200여㎞ 해상에 낙하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해군 구조함 통영함이 31일 오전 8시 5분 경 전북 군산 어청도 서방 200 여 Km 해상, 수심이 약 70m인 지점에서 앤양한 ‘북 주장 우주발사체’ 일부로 추정 물체. 로켓 연료통 또는 1단과 2단 로켓 연결단으로 추정된다. 합참 제공



합참은 북한이 발사한 이른바 우주발사체의 일부가 한중 잠정조치수역에 낙하한 것으로 파악했다. 합참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 발사체의 낙하지점에 대해 “한중 잠정조치수역, 한국과 중국의 중간 해역 정도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잠정조치수역은 서해에서 한국과 중국 어선에 한해 신고 없이 자유롭게 조업할 수 있도록 허용된 수역을 말한다. 합참은 이날 오전 6시30분경 ‘북, 남쪽 방향으로 “북 주장 우주발사체” 발사’라고 국방부 출입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로 공지했다.

합참 관계자는 ‘탄도미사일’ 대신 ‘우주발사체’로 표현한 까닭에 대해 “탄두가 달려있어야 미사일”이라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쐈으니 우주발사체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번에는 과거에 비해 발사 절차가 빨리 진행됐는가라는 질문에는 “과거에 비해 빨라진 것이 맞다”며 “과거에 비해 발사 절차가 빨리 진행됐고, 그 절차에 대해 계속 추적하고 있다”고 답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