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고기보다 비싼 과자”…전통시장 바가지 논란

  • 뉴시스
  • 입력 2023-06-05 16:08
  • 업데이트 2023-06-05 16:1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통시장에서 과자 구매하는 멤버들. KBS프로그램 1박2일 시즌4 방송 영상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경북 영양군의 전통시장에서 파는 옛날 과자의 가격이 방송을 통해 알려진 뒤 ‘바가지요금’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에서는 ‘개미와 베짱이’ 특집으로 멤버들이 전통시장을 찾아 옛날 과자와 젤리 등을 구매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논란은 연정훈, 김종민, 유선호 등 출연자들이 전통시장을 방문해 과자를 사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이들은 시식 후 세 봉지를 사기로 했는데, 한 봉지 가격이 7만원에 달했다.

당황한 멤버들은 “이러면 안 된다”, “과자에 돈 다 쓰겠다”라며 당황해했지만, 가게 주인이 포장을 마친 과자들을 결국 구입했다.

방송 직후 누리꾼들은 “저울에 6만8000원이 나왔지만, 가게 주인이 7만원을 언급한 것은 잘못됐다” “애초 가격이 너무 비싼 것 아니냐”, “과자가 소고기보다 비싸다”는 반응을 남겼다.

[뉴시스]
관련기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