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원, 계모 박상아에 4억 대 웨어밸리 지분 가압류 당해…전두환 비자금?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6 21:06
  • 업데이트 2023-06-06 21: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 씨가 지난 3월 29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를 나서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서부지법, 박상아 측 가압류 신청 인용…법정다툼 커질 듯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27)씨를 상대로 계모 박상아(여·51) 씨가 법원에 낸 주식 가압류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민사51단독 박인식 부장판사는 박상아 씨가 지난달 10일 전우원씨를 상대로 낸 약 4억8232만 원 규모의 웨어밸리 주식 가압류 신청을 같은 달 17일 인용했다. 이에 따라 전우원씨는 자신이 보유한 웨어밸리 주식을 임의로 매각·처분할 수 없게 됐다. 본안 소송이 제기될 경우 이 지분 소유권을 두고 전 씨와 박 씨가 법정 다툼을 벌일 가능성이 크다.

웨어밸리는 전 전 대통령 차남이자 전우원씨의 아버지 전재용씨가 2001년 설립한 정보기술(IT)업체로, 전 전 대통령 일가 비자금의 통로로 지목된 곳이다. 2013년 검찰 ‘전두환 일가 미납 추징금’ 특별환수팀은 비자금 관리인이자 웨어밸리 대표 손삼수 씨로부터 전 전 대통령의 비자금 5억5000만 원을 환수하기도 했다. 손 씨는 당시 웨어밸리 최대 주주(지분율 49.53%)였고, 재용씨의 두 아들인 전우원씨와 우성씨도 각각 7%의 지분을 보유했다.

전우원씨는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웨어밸리가 최근 3년간 현금배당을 했지만, 이를 받지 않았고 아버지(전재용)가 가로챘다”는 취지로 주장해왔다. 전우원 씨의 친모 최정애 씨도 페이스북에 게시물을 올려 “2019년에 전재용 씨가 생활비가 없으니 웨어밸리 주식을 박상아 씨한테 양도해달라고 사인을 강요했다”며 “주식 양도 (계약) 당시 증여세를 아끼기 위해 박 씨가 아이들 학비 빌려준 것을 갚는 것처럼 거짓으로 내용을 꾸며 서류에 도장을 찍게 했다”고 주장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