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자율주행·도심항공교통 구현 ‘모빌리티 특화도시’ 공모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11:08
프린트
8월 말 3곳 선정…"첨단 모빌리티 도시 모델"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 도심항공교통(UAM) 등 다양한 첨단 모빌리티 서비스가 구현될 특화도시를 공모한다고 7일 밝혔다.

공모 분야는 ‘미래 모빌리티 도시형’과 ‘모빌리티 혁신 지원형’ 두 가지로 나뉘며 각각 1개소, 2개소를 선정할 예정이다.

미래 모빌리티 도시형은 신규 도시의 계획 단계부터 첨단 모빌리티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적화된 설계가 이뤄지며, 최대 7억 원의 계획수립비가 지원된다.

모빌리티 혁신 지원형은 기존 도시의 여건에 맞는 첨단 모빌리티 기술을 단계적으로 도입하는 사업으로, 연간 최대 10억 원의 국비가 최대 2년간 지원된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지방자치단체는 오는 12일부터 8월 4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최종 결과는 각종 평가를 거쳐 8월 말 발표된다.

국토부는 지난해 9월 수립한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에 따라 로봇 발렛주차, 자율주행, UAM, 수요응답형 서비스 등 첨단 모빌리티를 도시 전면에 적용하는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

심지영 국토부 모빌리티총괄과장은 "이번 공모사업은 미래모빌리티 도시 조성을 위한 첫걸음으로, 향후 다양한 첨단 모빌리티가 구현된 도시 모델이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