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장 낯짝’ 발언에 장경태 “권칠승, 사담 혹은 혼잣말한 걸로 보여”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12:04
  • 업데이트 2023-06-07 12: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을 마친 뒤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으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뉴시스(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권칠승 당 수석대변인의 “천안함장, 부하 다 죽이고 무슨 낯짝” 발언에 대해 사담 혹은 혼잣말로 판단된다며 유감 표명 정도가 적당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장 최고위원은 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공식 백브리핑을 마친 뒤 기자들이 따라붙는 과정에서 그냥 혼잣말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지난 5일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이 ‘천안함 자폭설’에 대한 민주당 해명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권 수석대변인은 “부하를 다 죽이고 무슨 낯짝으로 그런 얘기를 한 건지. 함장은 배에서 내리면 안 된다”고 발언해 도마에 오른 바 있다.

장 최고위원은 “지휘관으로서 어떤 책임감을 좀 느끼셨으면 좋겠다, 소중한 장병들의 정말 숭고한 희생이 있었는데 여기에 책임을 느꼈으면 좋겠다는 발언이 조금 혼자 강경하게 나온 걸로 이해하고 있다”고 거듭 설명했다.

이에 대해 진행자가 “이 분(최전 함장)이 먼저 도망간 세월호 선장처럼 묘사된 것이 굉장히 기분 나빴던 것 같다”라고 하자, 장 최고위원은 “군인이라면 경계에 실패하거나 침략을 당한 것도 책임이 결국 있다. 탈영병이 발생하거나 북한군이 비무장지대(DMZ)를 넘어 왔다면 그 지휘관은 보직 해임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정도 지휘권에 대한 책임감을 느끼셨으면 좋겠다는 뜻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권 수석대변인의 발언을 해석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시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회의에서 박찬대(오른쪽) 최고위원과 장경태 최고위원이 귀엣말을 하고 있다. 곽성호기자



또 “공식 브리핑이 아니기 때문에 사담 수준의 대화를 가지고 공식 입장이냐 공격하고 반박하기 시작하면 논의 자체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않는 측면이 있는 듯하다”며 권 수석대변인의 발언을 빌미 삼아 여권에서 맹공을 가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취지로 답했다.

사담으로 볼 경우 공식 사과가 입장이 나오지 않아야 한다는 뜻인지 묻는 질문에 장 최고위원은 “수석대변인이 개인적으로 유감 표명은 할 수 있다”면서도 수석대변인 자리에서 물러나거나 당 차원 징계를 하는 데 대해선 “그 정도까지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아울러 최 전 함장이 요구한 이재명 대표와의 면담이 성사될 지 여부에 대해선 “(최 전 함장이) 어떻게 (현충일 추념식) 행사장에 들어왔는지에 의구심을 던지는 것으로 답을 대신했다. 그는 ”저 자리에 최 전 함장이 어떻게 들어가셨는지 모르겠는데 저 자리는 외교 사절과 정당 대표, 현직 장관과 국회의원만 갈 수 있는 펜스가 설치돼 있었다“면서 ”어떻게 들어가셨는지 일단 저것부터 확인해야 할 것 같다“라고 답변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