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캠리보다 싸진다?...美 일부 지역서, 모델3 전 차종 보조금 전액 혜택받아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7 23: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테슬라 모델3. 로이터·연합뉴스



기본형·롱레인지도 7500달러 받게돼…"배터리 공급망 조정 가능성"
美 캘리포니아주서 최대 세금 환급 혜택시 기본형 2만5240달러에



테슬라 세단 모델3 전 차종이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서 규정한 보조금 전액 대상에 포함됐다. 이에 따라 일부 지역에서는 도요타 캠리보다 가격이 낮아질 수도 있게 됐다.

미국 에너지부는 6일(현지 시간) 웹사이트에서 보조금을 전액 받을 수 있는 전기차(EV) 모델에 테슬라의 모델3 기본형과 롱레인지 차종을 포함했다. 이전까지는 모델3 퍼포먼스만 7500달러(약 980만 원)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었고, 기본형과 롱레인지는 절반만 받을 수 있었다.

모델3 전 차종이 보조금 전액 대상에 포함되면서 미국 일부 지역에서는 도요타 캠리보다 가격이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모델3 기본형은 4만240달러(5224만 원)부터 시작하는데, 연방 보조금을 받게 되면 3만2740달러(4251만 원)가 된다. 여기에 캘리포니아주의 경우 소득 등 요건에 따라 최대 7500달러(973만 원)의 세금이 환급된다. 이 혜택을 받으면 2만5240달러(3276만 원)로 떨어진다. 로이터 통신은 이는 도요타 캠리의 2만6320달러(3417만 원)보다 낮은 가격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에너지부는 모델3 기본형과 롱체인지, 두 차종이 IRA 전액 대상에 포함되는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앞서 테슬라도 지난주 이런 사실을 알리면서도 이유를 설명하지 않았다. 그동안 테슬라 중에는 중형 SUV 모델Y 전 차종만 전액 보조금을 받았다.

다만, 테슬라가 연방 보조금 대상에 충족하기 위해 배터리 공급망을 조정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모델3 기본형의 경우 그동안 중국에서 생산되는 LFP 배터리를 탑재해 보조금 절반만 받았는데, 이에 변화를 줬을 수 있다는 것이다. 월가 투자은행인 캐너코드 분석가 조지 지아나리카스는 "테슬라가 리튬 인산철 배터리 팩의 생산을 중국에서 미국으로 이전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