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철, 김준호 오열 창법에 “김지민과 헤어졌지?”

  • 뉴시스
  • 입력 2023-06-07 08:02
  • 업데이트 2023-06-07 08: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발 벗고 돌싱포맨’. 2023.06.06. (사진 = SBS TV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가수 이승철이 개그맨 김준호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6일 오후 9시 방송한 SBS TV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 돌싱포맨 멤버들은 이승철에게 노래를 배우기 위해 녹음실을 찾았다. 제주도 항공권을 걸고 ‘돌싱스타K’를 진행했다. 김준호는 노래를 부르기 전, 심사위원으로 나선 이승철에게 점수를 잘 받기 위해 기상천외한 장기를 선보여 이목을 끌었다.

이를 지켜보던 이승철은 “그동안 1200만 명의 참가자를 봐왔는데, 이런 개인기 하는 사람 처음 봤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준호는 “노래로 승부하겠다”며 이승철의 대표곡 ‘희야’를 부르겠다고 선언했다.

탁재훈은 “여자친구 중 ‘희야’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이 있었냐”고 공격했다. 김준호가 “(지)민이라고 부르겠다”고 반응하자, 이승철은 “제목만 ‘희야’지 사실 이별 노래”라고 짚었다.

김준호가 “이 노래 안 하겠다. (이승철의 또 다른 대표곡인)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를 부르겠다”고 하자, 이상민은 “그건 헤어지고 나서 이야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준호는 초반부터 과한 감정에 심취돼 오열 창법을 선보였다. 이승철은 “솔직히 말해 봐라. (김지민과) 헤어졌지? 헤어진 것 같다. 이 방송으로 어떻게든 다시 해 보려는 거냐”고 따져 물었다.

김준호는 “지민이가 이 창법을 싫어한다. 그래서 이 창법으로 해 봤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KBS 공채 개그맨 선후배 사이인 김준호와 김지민은 9세 나이 차를 극복하고 지난해 4월 열애 사실을 공개했다.

한편 이날 임원희는 이승철의 명곡 ‘마지막 콘서트’를 열창했지만, 상상을 초월한 노래 실력에 폭소를 금치 못했다. 듣다 못한 이승철은 노래를 중단시켜 긴장감까지 감돌았다. 잠시 후 이승철이 “이것 하나면 완벽해질 수 있다”며 마법의 손길을 선보여 임원희의 노래 실력이 180도 달라졌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