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 업계, “5년간 2조315억 원 설비투자…환경비용 부담 가중”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8 11: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시멘트협회 제공



시멘트협회, 설비투자 조사 결과 발표

국내 시멘트 업계가 2019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5년간 설비투자에 총 2조315억 원을 투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탄소중립 설비, 대체연료(순환자원) 사용 확대 등을 위한 투자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8일 한국시멘트협회에 따르면 주요 시멘트 제조업체 설비투자 실적(잠정)을 조사한 결과, 최근 5년간 약 총 2조315억 원을 투입한 것으로 분석됐다. 항목별로 보면 △환경규제(공해, 환경·안전) 대응 △원가 절감(자동화, 에너지절약) 향상에 1조7745억 원을 투입해 전체 투자의 약 88%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업계 매출(5조2533억 원)의 3분의 1에 해당하며, 순이익(3034억 원)의 약 5.8배에 달하는 규모다.

질소산화물(NOx) 배출 저감을 위한 투자를 고려한다면 향후 3∼4년간 설비투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협회 측은 설명했다. 시멘트협회 관계자는 "업계는 정부 탄소 중립 목표 달성 주요 수단으로 유연탄 대신 폐플라스틱, 폐타이어 등 순환자원 재활용을 확대해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야 한다"며 "질소산화물 배출 부담금 등 강화된 환경규제를 준수하기 위한 설비 구축도 최대한 이른 시간에 마무리해야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질소산화물 배출 저감을 위해서는 정부에서 권고 중인 선택적촉매환원설비(SCR) 도입에만 향후 9000억 원을 추가 투입해야 한다"며 "환경부담 가중은 10여 년 동안 영업이익이 제자리 수준인 시멘트 업계가 자체적으로 감내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호소했다.

최준영 기자
최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