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서 ‘李 사퇴’ 언급 인사에 안민석 “사람이 개 물면 화제 되는 것” 비유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8 19: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지속적으로 이재명 대표 사퇴 거론하는 중진 향해
"당의 경고 있어야…개선 안되면 중징계할 필요도
그래야 당 기강 세워져, 기강 없이 혁신 가능한가"
당 상태 "돈봉투·코인·혁신위의 늪"으로 진단하며
"촛불 광장에 나가 후쿠시마 방류 막는 싸움 해야"





더불어민주당에서 최근 각종 내홍에 더불어 ‘이래경 혁신위원장’ 인선 실패까지 벌어진 가운데 일부 인사가 방송 인터뷰 등에서 이재명 대표 사퇴를 거듭 주장하는 것에 관해 5선 중진의 안민석 의원은 "의총(의원총회) 때 얼마든지 토론할 수 있는 것인데 이야기하지 않고 방송에 나가서 이야기를 하니까 마치 ‘사람이 개를 물면 화제가 되는 것’ 아니냐"고 8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안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당내) 중진 의원 한 분이 이번에 아주 강한 톤으로 계속적으로 언론 방송에 나가서 ‘혁신위원장 사단 낸 것 책임지고 당 대표 사퇴하라’고 그러는데 저는 동의할 수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지속적으로 당내의 다선 중진께서 그런 얘기를 하니까 언론은 신나라 하는 것"이라며 "그래서 이제 그런 문제에 대해서는 적절한 수준의 당의 경고가 있어야 되고 그리고 몇 차례 경고에도 개선되지 않으면 중징계도 할 필요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래야지 당의 기강이 세워지지 않겠냐"며 "당의 기강이 없는데 무슨 혁신이 가능하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현재 당의 상태를 "(2021년 전당대회 당시) 돈 봉투의 늪, (김남국 의원의) 코인의 늪, 이어서 혁신위원장의 늪에 빠져버렸다"고 진단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틈만 나면 대표 사퇴하라는 그런 내부의 주장 있는데, 온당치 못한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또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정치라는 게, 선거라는 게 외부의 강한 적에 의해서 무너지는 게 아니라 내부의 분열과 균열로 지는 것"이라며 "그리고 현재 검찰 정권이 민주당의 분열을 노리고 있는 것이다. 이런 전략과 프레임 속에 빠져 들어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민주당이 여권에 대한 공세를 통해 늪에서 빠져나와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저희 내부의 동력으로 늪을 빠져나가기는 좀 어려울 것 같다"며 "그래서 하루빨리 공수전환을 해야 된다. 저쪽(여권)은 후쿠시마 오염수의 늪으로 빨려 들어가고 있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후쿠시마 오염수가 방류된다면 윤석열 정권은 위기를 맞이할 것"이라며 "이 문제는 정파를 초월해서, 진보·보수를 초월해서, 남녀노소를 초월해서 국민적인 저항을 받게 될 문제"라고 강조했다.

특히 안 의원은 " 후쿠시마 오염수의 늪에 빨려 들어가는 국힘(국민의힘), 그리고 우리(민주당)가 다수 야당으로서 이것을 어떻게든 진정성을 가지고 막아야 되지 않겠냐"며 "이제부터 우리 민주당 의원들은 촛불 광장으로 나가서 국민들과 함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막아내는 이 싸움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장외투쟁을 촉구하기도 했다.

박준희 기자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