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코인전문가, 김남국 의원 정보 상납·매매 의혹 제기”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8 20: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회의…"김남국, 거래 내역 상세히 공개하라"

국민의힘이 8일 대규모 가상자산(코인) 보유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의 사전 코인 정보 취득 가능성을 제기했다.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단장을 맡은 김성원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조사단 전체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김남국 의원의 코인 거래에 일종의 정보 상납 형태의, 정보 매매 의혹이 있는 게 아닌가라는 전문가들의 말씀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김남국 의원의 거래는 전문가 수준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단기간에 백억원대 거래가 유추됐다"며 "클레이페이·클레이스왑(코인 예치·교환 서비스) 거래 역시 자금 세탁으로 가정할 순 없지만, 이런 대량 거래 형태는 본 적도 없고 납득도 되지 않는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김남국 의원이 자신과 장예찬 청년 최고위원을 고소했다는 소식과 관련, "거래 내역을 깨끗하게 공개한다면 모든 의혹이 정리될 것"이라며 "김 의원은 모든 거래 내역을 상세히 공개하길 바라고, 검찰은 국민적 의혹을 신속하게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코인 업계에서는 김남국 의원이 상장 관련 정보를 미리 알고 P2E(Play to Earn·플레이로 돈 벌기) 코인을 거래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여권 일각에서는 김 의원이 대량의 코인을 교환하는 과정에서 자금 세탁을 했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조사단 간사를 맡은 윤창현 의원은 "코인이 현금화되는 과정에서 코인과 현금의 중간 단계인 ‘KRW 포인트’ 형태가 됐을 경우 현재 신고 대상이 아니니까, 이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가 필요하단 지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변창호 코인사관학교’의 변창호 대표와 코인 지갑 분석 전문가 등이 함께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