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챗GPT의 아버지’ 올트먼 “한국 기업과 협업할 준비돼 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9 11:56
  • 업데이트 2023-06-09 12: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열린 오픈AI와 K-스타트업 간 협업을 위한 행사에서 샘 올트먼(오른쪽) 오픈 AI CEO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대담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 윤 대통령 면담 · 중기부 행사

“한국 지도자적 역할 기대한다”
국제 감독기구 창설 등 거론
이영 장관과 협업 다각 논의
스타트업 100여개사와 만남


윤석열 대통령은 세계 최대의 화두로 떠오른 챗GPT 출시로 생성형 인공지능(AI)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오픈AI의 샘 올트먼 CEO를 9일 만난다. AI 패권 전쟁의 최전선에서 그 위험성을 경고하고 있는 올트먼 CEO 의견을 직접 듣고 한국 기업과의 협력도 도모한다는 취지다. 방한한 올트먼 CEO는 한국 기업의 세계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중소벤처기업부의 ‘글로벌 기업 협업 프로그램’에도 참여하겠다는 의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올트먼 CEO를 접견한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AI 개발에 따른 사회 발전과 위험 우려 등 변화상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던 올트먼 CEO 의견을 청취한다. 특히 올트먼 CEO가 AI 발달을 두고 핵 문제를 감시하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같은 국제 감독기구 창설의 필요성을 강조해 왔던 것과 관련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챗GPT로 작성해 본 올해 대통령 신년사를 거론하고, 그 활용을 정부 각 부처에 주문하는 등 각별한 관심을 보여 왔다. 한국 AI 경쟁력을 세계 3위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을 직접 밝히기도 했다. 정부는 AI 등 기술 발전이 몰고 오는 문제에 대비한 소위 ‘디지털 권리장전’을 오는 9월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의 접견은 오픈AI와 국내 업계의 협업을 당부하는 측면도 있다. 올트먼 CEO는 중기부가 글로벌 기업과 손잡고 한국 스타트업의 세계 진출을 돕는 협업 프로그램에 참여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트먼 CEO는 앞서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63스퀘어 그랜드볼룸에서 100여 개 스타트업이 참석한 가운데 중기부 주최로 열린 ‘오픈AI와 K-스타트업 간 교류·협업을 위한 밋업 행사’에서 “많은 지도자와 만나 (AI 기술 등과 관련해) 국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는데, 한국이 지도자적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영 중기부 장관과 대담에서 “AI 기술이 급속히 발전할 텐데, 지금은 크게 위협이 되지 않지만 2030년쯤 개발되는 시스템은 규제가 필요하다고 본다”며 “한국도 여러 글로벌 대화를 이어갔으면 한다”고 했다. 이어 “전 세계 리더들을 만나면서 오픈 AI가 어떻게 성공적으로 시스템을 만들어 전 세계 사람들이 잘 활용하면서도 리스크(위험)를 줄일지 얘기하고 있다”며 “AI가 굉장히 힘 있는 툴(도구)이기 때문에, 향후 어떻게 위험을 줄일지 잘 생각해야 하며 이를 통해 미래를 좋게 맞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올트먼 CEO는 한국의 기술 수준과 스타트업에 대해 “한국이 인터넷 보급률과 기술의 질이 굉장히 높아 흥미를 갖고 있으며, 개발자 등 많은 사람들과 대화를 갖고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특히 한국 스타트업이 굉장히 훌륭하다고 알고 있는데, 딥테크(첨단기술) 기업을 탐방하며 많은 투자를 하고 싶다. 한국 기업들이 많이 미국으로 와 협력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올트먼 CEO는 같은 장소에서 진행된 소프트뱅크벤처스 주최 대담에도 참석했다. 올트먼 CEO와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 조경현 미국 뉴욕대 컴퓨터과학과 교수 등 3인이 ‘안전하고 강력한 AI를 만들기 위한 오픈AI의 미션’과 ‘AI가 가져올 다양한 혁신과 미래’를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부정확한 정보 제공과 저작권 침해, 사람의 통제를 벗어날 수 있는 위험성 등 AI를 둘러싼 논란도 거세지고 있다”며 “올트먼 방한을 계기로 관련 규제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다양한 협력 관계 모색 등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종민 · 최준영 기자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