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수소발전 입찰시장’ 세계 최초 개설… 올해 총물량 1300GWh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9 11:44
프린트
산업부 상반기 650GWh 입찰공고
경쟁 촉진으로 단가 인하 유도


수소가 미래 먹거리이자 게임체인저로 급부상한 가운데 세계 최초 ‘수소발전 입찰시장’이 우리나라에 개설됐다. 탄소중립·에너지 위기 극복 대안으로 수소가 주목받으며 글로벌 수소경제 규모는 2050년 연간 12조 달러로 예상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상반기 수소발전 입찰 공고를 냈다. 수소발전 입찰시장은 수소 또는 수소화합물(암모니아 등)을 연료로 생산된 전기를 전력거래소를 통해 구매·공급하는 제도다. 구매자인 한국전력공사, 구역전기사업자는 ‘전력수급기본계획’ 등을 고려해 수소발전량을 구매해야 한다. 공급자인 수소발전사업자는 구매량에 대한 경쟁입찰을 통해 수소발전량을 구매자에게 공급하게 된다.

올해 열리는 입찰시장은 제도 첫해임을 고려해 상·하반기 각 1회씩 개설된다. 상반기 입찰은 이날 오후 3시 이후 전력거래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입찰물량은 올해 총물량인 1300GWh의 50%인 650GWh다. 산업부는 연 1회 입찰시장을 열 계획인데 첫해인 올해만 상·하반기로 나눠 진행한다. 발전단가인 가격지표와 전력계통 영향, 산업·경제 기여도 등 비가격 지표의 종합 평가를 거쳐 8월 중순 최종 낙찰자가 정해진다.

그간 수소발전의 일환인 연료전지의 경우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화 제도(RPS)를 통해 사업이 추진됐다. 하지만 태양광, 풍력과 달리 연료비가 들고, 수소터빈·암모니아 혼소 등 다양한 수소발전 기술들이 진입한 상황 등을 고려해 수소발전 입찰시장을 마련하게 됐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사용 연료에 따라 일반수소와 청정수소 발전시장으로 구분된다. 일반수소는 천연가스에서 뽑는 추출수소(개질수소)나 석유화학·철강 공정에서 부산물로 나오는 부생수소로 주로 연료전지 발전 중심이다.

박수진 기자 sujininvan@munhwa.com
박수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