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기선 기재부 1차관, OECD 각료이사회 참석 국제협력 강화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9 11:44
프린트
한국, DEPA 세계 최초 가입

반도체 업황 부진 등으로 수출이 8개월째 마이너스를 이어가는 등 한국경제가 반등 포인트를 잡지 못하자, 정부가 국제무대에서 대외협력과 교류를 강화해 돌파구를 찾고 있다.

9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방기선 기재부 1차관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7∼8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에 참석해 “어려운 세계 경제 극복을 위해 세계 경제의 분절화가 경제와 무역으로 확대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면서 “기후변화 대응 및 에너지 위기 완화를 위해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방 차관은 클레어 롬바델리 OECD 수석 이코노미스트를 만나 “이번 OECD의 경제성장률 전망 하향은 중국의 제조업 회복 지연과 반도체 수요둔화 등에 기인했다”며 “중국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효과와 반도체 등 경기회복이 본격화되면 성장 흐름이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롬바델리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사회의 저출산·고령화, 연금개혁과 관련한 구체적 과제에 대해 한국정부와 소통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한국은 세계 최초의 복수국 간 디지털 통상 협정인 ‘디지털경제동반자협정’(DEPA) 첫 가입국이 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파리에서 진행된 한국의 DEPA 가입 협상이 실질적으로 타결됐다고 이날 밝혔다. DEPA는 안정적인 데이터 비즈니스 환경을 만들기 위해 회원국 간 제도 조화 등에 관한 규범·협력과 전자 무역 확산 등을 규정하고 있다.

전세원·박수진 기자
전세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