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선박기술, 글로벌 조선 친환경 이끄는 핵심동력”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9 11:4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선 사장 ‘노르시핑’참석
업계의 탄소 감축 전략 밝혀


“HD현대가 만드는 선박과 기술이 대양(大洋)의 친환경 대전환을 이끄는 핵심 동력이 될 겁니다.”

정기선(사진 오른쪽) HD현대 사장은 지난 6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막을 올린 조선해양박람회 ‘노르시핑 2023’에서 글로벌 조선업계의 탄소 감축 전략을 주도하며 이같이 말했다. 노르시핑은 독일 국제조선해양기자재박람회, 그리스 포시도니아와 더불어 세계 3대 조선해양박람회로 불린다.

9일 HD현대에 따르면 정 사장은 이번 박람회에 가삼현 HD한국조선해양 부회장, 안광헌 HD한국조선해양 사장 등 최고경영진과 동행해 글로벌 선사·선급과 조선산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정 사장은 행사 기간 임기택(사진 왼쪽)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을 만나 “글로벌 조선 분야의 화두는 친환경, 디지털 대전환이라고 생각한다”며 ‘2050년 탈탄소 달성’ 로드맵, 조선해운 분야 대응 방안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HD현대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HD한국조선해양은 HD현대중공업, 영국 로이드선급(LR), 노르웨이 해운사 크누센과 ‘전 생애주기 탄소 배출량 산출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세계 최초로 선박 건조·운항·폐선 등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을 측정하고 그 결과를 담은 보고서도 발간한다.

HD한국조선해양은 아울러 LR과 라이베리아 기국으로부터 2만2000㎥급 다목적 가스 운반선에 대한 기본설계 인증(AIP), 미국선급협회(ABS)로부터는 3세대 메탄올 저인화점 연료공급 시스템(LFSS)에 대한 AIP를 각각 획득했다.

이근홍 기자 lkh@munhwa.com
이근홍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