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딸’ 응원 업은 정청래의 ‘마이웨이’…“가뜩이나 당 시끄러운데 정청래 리스크까지” 푸념

  • 문화일보
  • 입력 2023-06-10 10: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이의 제기하는 정청래 의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 사임의 건에 대한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원내지도부, 12일 의총서 상임위원장 기준 마련
"당 쇄신 위해 도와달라" 설득에도 "행안위원장 사수" 고집


강성 지지층의 응원을 등에 업은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을 맡겠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으면서 민주당 원내지도부가 곧 마련할 상임위원장 선정 기준에 관심이 쏠린다. 원내지도부는 12일 의원총회에서 상임위원장 교체 문제를 매듭지을 예정인 가운데, 당 안팎에선 코인 게이트와 혁신위원장 사퇴 논란 등으로 가뜩이나 시끄러운 상황에 ‘정청래 리스크’까지 더해져 불필요한 잡음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는 불만이 나온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는 오는 12일 의총에서 상임위원장 선정 기준을 보고하고 의원들의 추인을 얻는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30일 본회의에서 상임위 6곳(교육·행정안전·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보건복지·환경노동·예산결산특별)의 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이었으나 "장관 출신이나 당 지도부가 상임위원장을 맡으면 ‘기득권 나눠 먹기’로 비칠 것"이라고 반말하면서 표결을 보류한 바 있다.

애초 교육위원장과 복지위원장으로 각각 내정된 박홍근 전 원내대표와 한정애 전 환경부 장관은 상임위원장을 맡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최고위원 겸직’ 논란의 당사자인 정청래 의원은 여전히 행안위원장 자리를 내놓을 수 없다는 ‘마이 웨이’를 고집하고 있다. "상임위원장 2년 임기 보장의 국회법을 관례로 무력화할 수는 없다. 1년 전 여야 합의사항을 새로운 규칙으로 소급 적용해선 안 된다"라는 것이 정 의원의 주장이다. 민주당 국민응답센터에 올라온 ‘정 의원의 행안위원장 내정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는 청원은 이날 오전 기준 5만8800명을 넘어섰다.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층인 ‘개혁의 딸(개딸)’ 등의 응원을 등에 업고 있는 정 의원에게 "당이 쇄신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설득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이 당 혁신을 위해 대의원제 폐지를 줄기차게 주장하면서 본인은 최고위원과 행안위원장 자리를 함께 사수하겠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얘기다. 이와 함께 당 안팎에선 ‘정청래 리스크’를 둘러싼 잡음이 매듭 지어지지 않으면 친명계인 정 의원이 연이은 악재와 ‘늑장 대처’ 등으로 리더십 위기에 몰린 이 대표에게 또 다른 부담을 안길 수밖에 없다는 말도 나온다.

나윤석 기자
나윤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