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함 ‘장폭비’설계 통례 깬 기형적 北 신형잠수함 정상운항은 힘들 듯”[정충신의 밀리터리 카페]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0 11:00
  • 업데이트 2023-09-10 16: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6일 북한 함경남도 신포 잠수함기지에서 진행된 3000t급 추정 ‘김군옥영웅함’(제841호) 진수식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해군 수뇌부 박수를 받으며 즐거워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캡처/연합뉴스



문근식 “장폭비(길이 대 폭 비율) 9대 1 초과해 기동성 안정성 현저히 저하”
통상 6개월∼1년 시운전 거쳐 수중 무장시험…한·미 평가절하에 시험발사 서두를 수도
미국 싱크탱크 “바다의 경운기…연안 미사일 발사대 수준” 평가 절하



북한이 새로 건조한 중형잠수함의 성능 과시를 위해 언제쯤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수중 무장시험을 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한은 지난 6일 진수한 3000t급 추정 ‘김군옥영웅함’(제841호)이 수중에서 핵 공격이 가능한 전술핵공격잠수함의 표준형이라고 주장하면서 앞으로 기존 로미오급(1800t급) 등을 같은 형태의 공격형으로 개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미 군 당국과 잠수함 전문가들은 북한이 새로 개발한 디젤잠수함 김군옥영웅함이 잠수함 통례를 깬 기형적 설계 탓에 제대로 운항할 수 있을지 회의적 시각을 드러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왼쪽 사진은 북한이 이날 공개한 신형 잠수함으로, 기존 로미오급 잠수함(1800t급)에서 함교 등 일부 외형을 변형하고 전체 길이도 늘린 것으로 분석된다. 선체 상부 구조물 뒤편에 거대한 발사관을 추가한 모습도 포착됐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 2014년 6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제167군부대를 방문했을 당시 승선했던 로미오급 잠수함의 모습. 연합뉴스





이번에 진수한 표준형은 ‘북극성’ 계열 중거리 SLBM 발사관 4개와 미니 SLBM·SLCM(전략순항미사일) 등을 쏠 수 있는 소형 발사관 6개를 탑재했다. 잠수함은 수중에서 SLBM을 기습 발사할 수 있어 적에게 심리적 압박감이나 공포감을 주는 대표적인 전략무기다.

더욱이 전술핵탄두가 들어 있는 SLBM을 다량 탑재할 경우 그 존재만으로도 위협감을 주기에 충분하다. 이번에 진수한 잠수함이 북한 주장처럼 실제 전술핵 공격을 가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면 한미에 분명 새로운 ‘골칫거리’라 할 수 있다.

디젤잠수함에서 핵미사일을 운용하는 국가로는 이스라엘이 있다. 이스라엘은 독일에서 건조한 돌핀Ⅰ·Ⅱ급(1900t급·2400t급)을 전력화했다. 한미 군과 정보 당국은 북한 신형 잠수함의 진수식 행사와 지난 7일 있었던 시험항해 장면을 포착하고 정밀 분석에 들어갔다. 당시 진수식 행사에 참석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등 핵심 인물들도 모두 파악했다고 정부의 한 소식통은 10일 전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신형 진술핵공격잠수함 ‘김군옥 영웅함’ 제원 추정치. 연합뉴스



이번 신형 잠수함은 기존 로미오급 선체를 기본 토대로 함교 인근에 수직발사관 체계를 새로 설치하고 중형급으로 톤수를 늘리면서 전체적으로 폭은 그대로인데 함교 크기와 길이(전장)가 커지는 등 기형적인 형상이 됐다. 합참은 현재까지 분석 결과, “정상적으로 운용할 수 있는 모습은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신형 잠수함의 성능을 평가 절하했다. 합참은 북한의 발표에 대해 “기만”, “과장”이라는 언급까지 했다.

미국 싱크탱크 군사전문가들 역시 북한 핵공격잠수함은 “연안 미사일 발사대에 불과하다”고 깎아내렸다. 미국 허드슨연구소의 해군작전 전문가인 브라이언 클락 선임연구원은 9일(한국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디젤 추진 잠수함으로 한미 정보자산에 쉽게 탐지될 것”이라며 “이동식 발사대와 별로 다를 게 없다. 운행 시 소음이 커 한미에 쉽게 발견되며 먼바다에 나가지도 못할 것”이라며 ‘바다의 경운기’에 비유했다.

합참이 더는 자세한 설명을 내놓지 않고 있지만 북한 신형 잠수함이 기존 로미오급을 변형해 수직발사관을 10개나 장착하고 외형이나 길이도 커진 만큼 선체의 안정성을 답보하긴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존 노후 잠수함 선체를 잘라 수직발사관 체계를 넣고 땜질해 이어 붙인 방식이라면 수중의 압력이나 SLBM 발사 충격을 완화할 수 있겠느냐는 것이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6일 열린 전술핵공격잠수함 ‘김군옥영웅함’의 진수식에서 최선희 외무상이 삼페인을 깨뜨리고 있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연합뉴스



이 때문에 북한이 이른 시일 내에 신형 잠수함에서 SLBM을 제대로 시험 발사할 수 있겠느냐는 회의적 시각도 나온다. 북한은 앞으로 6개월∼1년 간에 걸친 시험항해 운전과정에서 잠수함 선체 안전성을 검증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관측한다. 정지 상태 또는 저속으로 항해하면서 잠항하거나, 먼 바다로 나가 장시간 잠항하는 등의 시험을 계속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문근식 한양대 특임교수는 “김군옥 영웅함은 통상적 관례에 따르면 잠수함진수식 후 6개월∼1년 간의 시운전 기간을 거쳐 안정성이 확보된 뒤에야 수중 무장발사 시험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로미오급

잠수함을 폭(직경)은 그대로 두고 길이(전장)만 늘이다 보니 길이 대 폭 비율인 ‘장폭비’가 9대 1을 넘어서 수중 기동성과 안정성이 현저히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런 시험운전을 거친 후 선체 안정성에 확신이 들면 이후 KN-23(이스칸데르) 개량 미니 SLBM 또는 SLCM을 먼저 시험 발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선체에 발사 충격이 덜한 미니 SLBM을 시험한 후 북극성-3 등 중거리 SLBM으로 단계를 높이는 절차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진수한 잠수함은 실전 배치까지 통상 4년이 소요된다는 점에서도 북한이 SLBM 시험발사하기까지 시간이 필요하리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우리 군 최초 3000t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은 2018년 9월 진수식을 했고 2021년 8월 해군에 인도됐다. 그해 9월 세계 7번째로 이 잠수함에서 SLBM 발사에 성공했다. 진수에서 SLBM 발사까지 3년이 걸린 것이다. 이어 1년간 시운전을 거친 후 실전 배치됐다.

물론 북한이 남측의 평가절하에 작심한 듯 위력 과시 차원에서 서둘러 신형 잠수함에서 SLBM을 시험 발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북한은 지난 3월 고래급 잠수함인 ‘8·24영웅함’에서 SLCM(잠수함발사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 1500㎞를 비행한 바 있다.

북한은 이번 진수식에서 잠수함 선체 앞부분을 인공기로 가렸다. 이 선수 부분에 4∼6기의 핵어뢰 ‘해일’ 발사관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우리 3000t급 잠수함 어뢰발사관은 6문이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