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미인대회 출신 윤락 알선한 일당 ‘덜미’…호찌민서 공안에 적발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9 00:09
  • 업데이트 2023-09-19 07: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항공 여승무원 등을 상대로 윤락을 알선한 일당. VN익스프레스 사이트 캡처



베트남 최대 도시 호찌민에서 항공사 승무원과 미인대회 출신 여성을 상대로 윤락을 알선한 일당이 공안에 적발됐다.

18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공안은 응우옌 타인 리엠(34·남)과 하 투이 반 아인(23 ·여)을 성매매 알선 혐의로 체포했다.

이들은 미인대회 출신 여성을 고객에게 연결해준 혐의를 받는다.

호찌민 공안은 최근 7군의 빌딩과 빈 차인 구역 호텔의 성매매 현장을 급습해 미인대회 출전 경력이 있는 여성 2명을 입건했다.

공안은 또 여성 승무원의 윤락을 알선한 조직도 적발해 조사하고 있다.

조사 결과 승무원들은 윤락 행위를 하고 건당 최대 3000달러(약 400만 원)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공안은 두 조직이 연계해 범행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 중이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