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켜달라”하자 동네빵집 업주 강제로 껴안고 입맞춤한 이웃 남성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9 06:1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이미지. 연합뉴스



동네 빵집을 운영하는 업주를 강제 추행한 뒤 달아난 30대 이웃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30대 A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6일 오전 11시 50분쯤 부천 시내 빵집 출입문 앞에서 30대 여성 업주 B 씨를 강제 추행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당시 빵집 앞에 있던 A 씨는 B 씨가 "가게 문을 열어야 하니 비켜달라"고 하자, 강제로 껴안고 입맞춤을 한 뒤 도주했다. "남성이 행패를 부렸다"는 B 씨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탐문수사 끝에 빵집 인근 빌라에 사는 A 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그를 지구대로 임의동행한 뒤 간단한 조사를 하고 귀가 조치했으며 조만간 다시 소환해 사건 경위를 추가로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업주는 ‘사흘 전에도 어떤 남성이 가게에 찾아와 말을 건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며 "A 씨와 동일 인물인지를 확인하고 범행 동기 등도 추가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