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공형진, 사망설?… “中서 사업 줄줄이 망해”

  • 뉴시스
  • 입력 2023-09-19 06:15
  • 업데이트 2023-09-19 10:3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왼쪽부터 정준호, 공형진, 신현준



배우 공형진이 공백기로 사망설이 불거진 이유를 밝혔다.

공형진은 17일 유튜브 채널 ‘신현준 정준호 정신업쇼’에서 근황을 알렸다. 신현준이 “별 소문이 다 있었다. 죽었다는 얘기도 있었다”고 하자, 공형진은 “이 계통을 떠나있던 건 아니다. 관련된 업종을 하기 위해 지금도 애를 쓰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중국과 인연이 돼 사업을 했다. 연기 활동할 때 사업 제안이 들어오면 정중히 고사했다. 내가 잘 몰랐기 때문”이라며 “좋은 작품을 만들고자 하는 생각은 계속 있었다. 중국 영화 제작 의뢰가 들어와서 총책을 맡았는데, 행정·투자 문제로 제작이 중단 돼 엎어졌다”고 털어놨다. “우연치 않게 건강기능보조식품 사업을 알게 돼 홍삼 브랜드를 만들었다. 중국에서 시판을 앞두고 있던 찰나에 코로나19가 터졌다. 다 극복하고 셋업 막바지 단계에 들어왔다”라고 덧붙였다.

공형진은 “TV를 보면 ‘내가 여기서 왜 이러고 있지?’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며 “내가 좋아하는 동생, 선배들과 자의 반 타의 반으로 멀어지더라. 중국에 왔다 갔다 하고 사기도 당하다 보니 성과를 내기 전에는 나타나기 그렇더라”고 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