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러브유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4년 만에 부른 ‘희망 노래’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1 11:43
  • 업데이트 2023-12-01 11:47
프린트
21회 맞은 위러브유 연례 복지 행사, 약 6000명 참여해 성황
국내 다문화·복지소외 가정과 해외 모로코·리비아 및 기후위기 도서국 총 7개국 지원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제21회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를 통해 위러브유는 국내 다문화·복지소외 가정과 해외 7개 재난 국가를 지원했다. 각국 대사 및 외교관, 각계 내빈들이 함께한 가운데, 장길자 회장(앞줄 가운데)과 주한 라오스 대사, 몽골 대사대리가 총 20만 달러(2억6000만 원) 성금 지원 기증판을 들고 있다.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 제공



글로벌 복지단체 재단법인 국제위러브유와 사단법인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회장 장길자·이하 위러브유)가 지난 29일 서울 잠실 학생체육관(서울특별시교육청 학생체육관)에서 ‘제21회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이하 사랑의 콘서트)’를 열었다. 위러브유는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다문화·복지 소외 가정 141세대와 해외 모로코 지진 이재민, 리비아 수재민, 기후위기 도서국 통가·투발루·동티모르·바누아투·사모아 등 총 7개국에 20만 달러(2억 6000만 원)를 지원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서울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에 약 6000명의 관중이 참석해 뜨겁게 호응했다.



콘서트에는 송칸 루앙무닌턴 주한 라오스 대사, 안드레이 체르네츠키 주한 벨라루스 대사, 어용바타르 작닥 주한 몽골 대사대리, 모하마드 무스타파 유마 알문타페키 이라크 대사대리와 가족들이 참석했다. 에콰도르, 네팔, 리비아, 방글라데시, 시에라리온, 튀르키예, 앙골라 등 각국 외교관들도 자리를 빛냈다. 정·재계, 교육계, 문화·예술계, 법조계 등 각계각층과 회원, 수혜자, 시민 약 6000명이 콘서트장을 가득 채웠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장길자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 회장이 제21회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장길자 회장은 개회사에서 “‘그 누구도 외롭지 않은 삶을 살게 하자, 어머니의 사랑으로’ 이 슬로건이 위러브유가 존재하는 이유”라며 “여러분의 따뜻한 사랑과 온정의 손길이 국내와 해외 지구촌 이웃들에게 다시 일어서는 힘이 되고 희망이 됐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또 “한 해를 마감하는 연말에 자신과 이웃을 돌아보며 남을 돕는 시간으로 채울 수 있다는 것은 분명 삶의 기쁨”이라며 “고단하고 힘들어도 오늘 사랑의 노래로 많은 위로를 받고 힘내시라”고 격려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에 참석한 각국 대사와 외교관들이 플래시를 흔들며 성악가 및 가수들의 무대를 즐기고 있다.



이날 콘서트는 각국 외교관들이 자리한 국제 협력의 장이기도 했다. 어용바타르 작닥 주한 몽골 대사대리는 “재난, 질병, 빈곤 등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이 평화롭고 존중받으며 살 수 있도록 하는 위러브유를 환영한다”고 축사했다. 영상 축사를 보내온 빌리아미 바잉가 톤 유엔 주재 통가 대사는 “기후 인식과 행동 측면에서 리더십을 보여준 위러브유와 지속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인사했다. 오도 테비 유엔 주재 바누아투 대사는 “지원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며 “함께 사회를 변화시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아셈 B A 압델말릭 리비아 참사관은 지난 9월 대규모 홍수 이후 리비아를 재건하는 데 위러브유가 큰 도움을 주었다며 “(사랑의 콘서트를 통해) 20년 동안 인류를 더욱 행복하게 만드는 활동을 해왔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안드레이 체르네츠키 주한 벨라루스 대사는 “먼 나라 사람들까지 돕는 위러브유의 역할은 지구온난화 대응에 효율적”이라고 강조했다. 아그네스 음바요 시에라리온 일등서기관은 “위러브유의 물·위생 보장 지원이 아프리카에 특히 중요하다”며 추후 협력에 대한 기대를 밝혔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20231129 위러브유 21회 새생명사랑의콘서트_무대(1) 바리톤 오유석, 테너 윤승환, 소프라노 박미혜, 소프라노 강민성(왼쪽부터)이 4중창으로 무대를 꾸몄다.



2부에 열린 사랑의 콘서트는 기후변화, 경제위기 등으로 녹록지 않은 한 해를 보내온 서로를 위로하고 2024년의 기대와 설렘을 나누는 자리였다. 사회자 김병찬 아나운서의 소개로 무대에 오른 새생명어린이합창단이 동요 ‘앞으로’ 메들리로 객석에 미소를 선물하며 콘서트 시작을 알렸다.

가수 이용이 ‘서울’, ‘잊혀진 계절’로 분위기를 달궜고, 성악가들의 노래는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켰다. 루치아노 파바로티 등 세계 3대 테너와 협연한 박미혜 서울대 교수와 소프라노 강민성, 바리톤 오유석, 테너 윤승환이 ‘그리운 금강산’, ‘볼라레’, ‘아름다운 나라’ 등으로 다양한 무대를 꾸며 감동을 선사했다. 박 교수는 “회원들의 마음이 지구촌의 어려운 사람들에게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함께 행복해지는 날까지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바리톤 오유석은 “사랑이 필요한 곳에서 나눔을 실천한 여러분 덕분에 기적 같은 일들이 펼쳐졌다”며 “이번 겨울이 그 사랑으로 더 따뜻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정수라·김종환·리아킴·김성환·이승훈 등과 새생명어린이합창단, 아나운서 김병찬이 콘서트의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다.



1부 기금전달식 사회를 맡았던 배우겸 가수인 김성환은 ‘묻지 마세요’, ‘밥 한번 먹자’를 불러 분위기를 돋우었다. 15회째 콘서트에 참석한 ‘마이웨이’의 가수 윤태규와, 첫 회부터 위러브유와 인연을 맺은 가수 이승훈이 반가움이 역력한 목소리로 무대를 장식했다. 부녀(父女) 가수 김종환·리아킴은 ‘가족을 위한 노래’를 함께 불러 객석과 교감했다. ‘아! 대한민국’으로 마지막을 장식한 가수 정수라는 “보람된 일을 하면 한 해를 마무리할 때 행복하다. 어떤 무대보다 사랑의 콘서트가 그렇다”며 벅찬 소회를 밝혔다.

관객들은 오랜만에 열린 콘서트를 반기는 한편 지구촌 가족들을 한마음으로 응원했다. 김소영(50) 씨는 “전 세계가 기후재난으로 어렵지만 멀리 대한민국에서 위러브유를 통해 응원하고 있으니 힘내시면 좋겠다”고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윤상현(63) 씨는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는 ‘어머니 사랑의 품’이다. 어머니의 큰 마음으로 세계를 가족처럼 아우르며 이웃을 돕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윤용오 전 헌법재판소 이사관은 “‘어머니의 사랑’을 전하는 위러브유는 지구촌 힘든 이웃들을 위해 헌신하는 참 어머니의 모습이라고 생각한다. 재난이 많은 지구촌에 오늘 행사가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미소 지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서울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위러브유가 주최한 제21회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 공연을 기다리는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서서 손을 흔들며 설렘을 표현하고 있다.



2000년 서울에서 시작한 사랑의 콘서트는 ‘새생명 사랑 가족걷기대회’와 더불어 어려움에 처한 이웃들을 돕는 위러브유의 연례 복지행사다. 20년에 걸쳐 연인원 17만3500명이 참석해 지구촌 가족을 위한 노래를 함께 불렀다. 이와 함께 희망도 번져나가 요르단·칠레·모잠비크·캄보디아 등 물부족·빈곤·재해로 신음하는 22개 국가를 도왔다. 국내외 다문화·복지 소외 가정 2만1774세대에 생계비를 지원해 든든한 디딤돌 역할을 했고, 심장병·난치병 및 기타 질병으로 생명이 위태로운 어린이 132명의 의료비를 지원했다. 포용적이고 지속 가능한 복지 활동의 일환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30년 가까이 지구촌 각지에서 다채로운 복지활동을 펼쳐온 유엔 DGC(공보국) 협력단체 위러브유는 현재 65개국 15만5000여 회원들이 인류의 행복과 화합을 위해 이타적 행보를 이어간다. 대한민국 훈장을 비롯해 세계 각국도 미국 대통령 자원봉사상 금상(8회)과 라이프타임상, 캄보디아 국왕 훈장, 에콰도르 국회 훈장 등 다수의 상으로 위러브유의 진심 어린 봉사의 가치에 지지를 보내고 있다.

김지은 기자
김지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