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경의중앙선 지하화 추진 역량 집중…와부지역 단절 해소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6 11:1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남양주시청사 전경. 남양주시청 제공



남양주=김현수 기자



경기 남양주시는 국토교통부, 경기도 등 관계 기관 간의 적극적 협력을 통해 경의중앙선 지하화·상부 공간 입체복합개발 추진에 행정력을 집중한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경의중앙선 지하화가 이뤄지면 지상 철도로 인한 덕소 시가지 등 와부지역 단절을 해소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효율적인 지역개발 추진, 주변 환경과 소음 개선 등 공간혁신이 실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5일 대통령 주재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를 열고 교통분야 3대 혁신 전략을 발표하면서 철도·도로 지하화 공간혁신을 핵심 중 하나로 삼았다. 이와 함께 철도지하화 및 철도부지 통합개발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됐다. 이 법은 지상 철도의 지하 건설과 철도부지·인접 지역의 상부 공간 개발을 통한 건설비용 충당 등의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하화 노선과 구간, 상부 개발구상, 철도 네트워크 재구조화 등을 담은 종합계획 수립이 다음 달 착수될 계획이며 △서울(경부·경인·경원선) △부산(경부선) △대구(경부선) △인천(경인선) △대전(경부·호남선) 등의 검토 후 선도사업이 선정될 예정이다.

주광덕 시장은 "과거와 달리 현재는 교통이 공간을 변화시키며, 시민 삶의 질 개선과 지역발전을 이끄는 최우선 핵심 요소"라며 "오랫동안 염원한 철도지하화 관련 특별법이 올해 국회를 통과한 만큼, 국토부가 수립하는 종합계획에 맞춰 경의중앙선 지하화가 면밀히 검토되고 실제 추진으로 이어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