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민주-진보당, 울산북구 진보당 후보로 단일화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1 10:03
  • 업데이트 2024-02-21 10: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홍근 민주당 민주연합추진단장(가운데), 윤희숙 진보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오른쪽), 용혜인 새진보연합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합의문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곽성호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진보당, 새진보연합이 4·10 국회의원 총선거에 공동으로 비례대표 후보를 낼 비례연합정당 가칭 ‘민주개혁진보연합’을 다음 달 3일 창당하기로 했다.

박홍근 민주당 민주연합추진단장, 윤희숙 진보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용혜인 새진보연합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1일 오전 국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합의문에 서명했다. 공동의 비례대표 후보 명부는 30번까지 작성하지만, 진보당·새진보연합은 후보를 각각 3명씩 추천하기로 했다.

진보당과 새진보연합이 독자 후보를 내는 지역구에 대해선 민주당 후보와 여론조사 방식의 경선을 거쳐 단일화하기로 했다. 다만 호남과 대구·경북 지역은 예외로 뒀다. 울산 북구는 진보당 후보로 단일화하기로 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