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재명, 0점도 있다며 ‘헤헤헤’…인성을 의심스럽게 만든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3 06:51
  • 업데이트 2024-02-23 06: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재홍의 한판승부 방송 캡처



진중권(사진)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현역 의원 평가를 설명하다가 ‘0점 맞은 사람도 있다’며 웃은 것을 두고 “인성을 의심스럽게 만든다”고 비난했다.

진 교수는 22일 저녁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0점 맞은 분도 있다고 헤헤헤 웃지 않았나. 파렴치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떻게 그 자리에서 그 말을 할 수가 있나”라고 지적했다.

진 교수는 “송갑석 의원 같은 경우 (국회의장이 주는) 의정 대상을 3년 연속 수상했다. 대표 표창까지 받았다”며 “이런 사람이 어떻게 하위 평가를 받고 컷오프가 되는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컷오프에 안 든 사람은 도대체 어떤 사람인가. 완전무결한 신일 것 같다”며 비꼬았다. 또 하위 20%에 들었다는 평가를 받고 민주당 탈당을 선언한 김영주 국회의부의장과 관련해서는 “의정활동 열심히 하지 않았나. 국회부의장으로 바쁠 텐데 본회의 90% 이상, 상임위원회 90% 이상 (출석했고), 대표발의가 120건”이라고 했다.

진 교수는 “이재명 대표는 6건이다. 상임위 출석률은 30%대”라며 “이걸 공정하다고 하면 국민 누가 받아들이겠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동료평가가 결국 친명계 의원이 조리돌림했다는 얘기”라며 “그러면서 비시시 웃었다. 도대체 사람이 어떻게 이럴 수가 있나”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평가 내 구성을 설명하는 중 웃음을 터뜨리며 “동료 의원 평가를 거의 0점 맞은 분도 있다고 한다. 여러분도 아마 짐작할 수 있는 분”이라고 말했다. 논란을 진화해야 할 대표가 조롱하는 듯한 언행을 보인 것이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