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지방소멸 막아라”… 지역 청년들 창업 힘 보탠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6 12:00
프린트
지자체와 지원사업 연계 강화

중소벤처기업부가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지역 청년 창업 지원에 힘을 보탠다. 구체적으로는 지역 벤처펀드와 엔젤투자허브를 확대하고 중기부 창업 지원사업의 지방자치단체 연계를 강화한다.

오영주 중기부 장관은 26일 광주 광산구 아이와즈에서 ‘청년 창업기업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지역 청년 인재들이 취업·창업하는 데 있어 겪는 어려움을 청취했다. 광주 청년 창업자들은 우수 인력난을 토로하고 초기 창업기업에 대한 정책금융의 확대 필요성, 청년 창업기업에 대한 판로 지원 강화 등을 요청했다. 오 장관은 “중기부의 지역 창업지원을 더욱 확대하는 방향을 검토하겠다”며 “특히 지역 창업·벤처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지역혁신 벤처펀드를 6000억 원(누적) 규모 조성, 현재 3개소(충청·호남·동남)를 운영하는 지역 엔젤투자허브 확대 및 중기부 창업 지원사업의 지자체 연계 강화 등 최선의 지원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간담회에 이어 오 장관은 광주 북구에 있는 청년 일자리 및 직원복지 우수기업 ‘옵토닉스’를 방문했다. 옵토닉스는 지난 2004년에 설립된 광학렌즈 전문기업으로 전체 직원 161명 중 101명(63%)이 청년 직원이다. 2019년과 2022년 두 차례에 걸쳐 ‘대한민국 100대 일자리 으뜸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용범 옵토닉스 대표는 “지역의 청년 인재들이 근무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그동안 장기근속자 포상 및 각종 경조사 지원 등에 힘쓰는 동시에 직원 교육비 전액 지원 등 직원들의 능력 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왔다”고 강조했다. 오 장관은 “옵토닉스처럼 지역인재를 육성하는 중소기업들과 협력해 지방의 청년 취업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웅 기자 topspin@munhwa.com
박지웅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