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서울 양천갑 ‘친명’ 이나영 예비후보 ‘자격상실’ 의결…무슨 일?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8 05:56
  • 업데이트 2024-02-28 06: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서울 양천갑에 총선 출사표를 던진 이나영(오른쪽) 예비후보가 이재명 대표와 함께 찍은 사진을 자신의 SNS에 홍보물로 올렸다. 이 예비후보 페이스북 캡처



박범계 선관위원장 브리핑…“불허된 예비홍보물 사용, 허위사실도 유포”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27일 서울 양천갑에 출사표를 던진 이나영 예비후보에 대해 ‘자격상실’ 제재를 의결했다. 서울 양천갑 지역은 현역인 황희 후보와 이나영 후보 간 2인 경선이 예정된 곳이었다.

박범계 중앙당 선관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이 후보는 허용되지 않은 예비홍보물을 사용하는 부정행위를 했다”고 말했다. 선관위에 따르면 이 후보 측은 허용되지 않은 예비홍보물 사용으로 주의 및 시정명령 제재를 받고도, 이 후보 선거사무소 상황실장이 오픈채팅방에 같은 예비홍보물을 다시 홍보해 경고 제재를 받았다.

아울러 이 후보가 제출한 대표경력인 ‘경기도 규제개혁위원’이 선관위 규정에 맞지 않아 쓸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경쟁 상대인 황희 후보 측이 동의하지 않아 사용할 수 없는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실도 인정됐다.

‘이 후보의 자격상실로 황 후보가 단수공천 되느냐’는 질문에 박 위원장은 “그건 선관위 관련 사항이 아니다”며 “다시 공관위 등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답했다. 전날 선관위원장에 임명된 박 위원장은 “선거관리와 관련해 이런저런 잡음이 있었던 게 사실”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엄정하고 공정하고, 추상같은 선거관리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선관위원장을 맡았던 정필모 의원은 건강상의 이유로 위원장직을 사임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