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케스 10주기… 마지막 작품 출간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8 09: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유고소설 ‘8월에 만나요’

‘백년의 고독’을 쓴 중남미 문학의 거장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1927∼2014·사진)의 마지막 작품이 전 세계 동시 출간됐다. 8일 민음사는 “마르케스 사후 10주기를 맞아, 그의 유고 소설 ‘8월에 만나요’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전 세계 30개국 공식 출간일인 3월 6일은 작가의 생일이다. 한국어판에는 마르케스의 두 아들이 쓴 ‘프롤로그’, 크리스토발 페라의 ‘편집자의 말’, 마르케스의 자필 교정 흔적이 담긴 영인본 네 페이지가 함께 실렸다.

소설은 규범과 구속을 벗어나 자신의 삶을 마주하는 여성에게 바치는 ‘마르케스적 찬가’다. 이야기는 주인공 아나 막달레나 바흐가 어머니의 기일인 8월 16일 카리브 해의 섬으로 여행을 떠나며 시작된다. 그녀는 어머니 기일마다 글라디올러스를 사서 무덤에 바친 후 그 섬에서 하룻밤을 묵는데, 이날은 일 년 중 단 한 번 다른 사람이 되는 매혹적인 시간이 된다.

책은 총 6장으로 구성됐다. 1장이 1999년 발표됐으나 생전에 완성작은 나오지 않았다. 소설은 세상에 공개되지 않을 뻔했다. 그러나 편집자인 페라가 소설의 완성도가 뛰어나다고 밝혔고, 마르케스의 두 아들이 심사숙고 끝 출판을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작품을 옮긴 송병선 울산대 교수는 “그의 마지막 문학적 노력이자 마지막 말”이라며 “이 소설을 읽지 않는 것은 ‘백년의 고독’의 마지막 장을 읽지 않는 것과 같다”고 평했다.

콜롬비아 출신인 마르케스는 대학을 중퇴한 뒤 기자생활을 했다. 로마 특파원을 지내며 모국을 비판하는 칼럼을 쓴 후 파리, 뉴욕 등에서 망명생활을 했다. 1955년 첫 작품 ‘썩은 잎’을 내놓은 후 저항적이고 풍자 넘치는 작품을 주로 썼다. 1967년 대표작 ‘백년의 고독’을 집필, 1982년 노벨문학상을 받았다.

박동미 기자 pdm@munhwa.com
박동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