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 한파, 2040년 이후로는 감소할 것”... 30년대까지는 증가해

  • 문화일보
  • 입력 2024-03-20 09: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왼쪽부터 광주과학기술원(GIST) 지구·환경공학부 홍윤기 박사과정생, 윤진호 교수. GIST 제공



겨울철 얼어붙는 ‘북극 한파’가 2040년까지는 더 자주 발생했다가 이후로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0일 윤진호 광주과학기술원(GIST) 지구·환경공학부 교수가 주도한 국제공동연구팀 연구결과에 따르면 2040년 이후로는 ‘따뜻한 북극-추운 대륙 현상(Warm Arctic Cold Continent)’이 현격히 감소하며, 이에 따라 한반도의 겨울철 한파 역시 줄어들 전망이다.

연구팀은 지구온난화가 가속화되며 2030년대까지는 북극 지역 찬 바람의 남하를 막아주는 북극 소용돌이가 약해져 ‘따뜻한 북극-추운 대륙’ 현상이 점차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북극발 한파가 향후 10년간은 더 자주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그러나 연구팀 분석에 따르면 이 시기 이후에는 따뜻한 북극-추운 대륙 현상의 빈도가 지속해서 감소하는 경향을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연구팀은 지구온난화가 미래에 더 심화됨으로써 북극 추운 공기의 남하를 억제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제1 저자인 홍윤기 박사과정생은 "이번 연구를 통해 겨울철 한파를 예방하고 기후모델에서 한파 예측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진호 교수는 "이번 연구는 미래 전망을 제공함으로써 북극발 한파를 겪는 지역에서 효과적인 기후변화 대응 전략을 수립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GIST 지구·환경공학부 윤진호 교수와 홍윤기 박사과정생이 주도했으며, 미국 유타주립대 사이먼 왕 교수, 서울대 손석우·김상우 교수, 전남대 정지훈 교수, 부경대 김백민 교수, KAIST 김형준 교수가 참여한 공동연구로 한국연구재단 해양극지 기초원천기술개발사업과 중견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이번 연구는 기상학 분야에서 상위 10% 이내에 드는 저명한 국제학술지인 ‘기후와 대기과학(npj Climate and Atmospheric Science)’에 게재됐다.

구혁 기자
구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