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랑에 빠져 구조된 아이, 상급병원 이송 거부 끝에 숨져

  • 문화일보
  • 입력 2024-03-31 14:3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구급차 자료사진(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연합뉴스



보은=이성현 기자



도랑에 빠져 심정지 상태로 구조된 생후 33개월 아이가 상급종합병원 이송을 거부당한 끝에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31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30분쯤 충북 보은군 보은읍에서 생후 33개월 된 A양이 주택 옆 1m 깊이의 도랑에 빠져 있다는 신고가 119상황실에 접수됐다.

심정지 상태로 아버지에게 발견된 A 양은 119구급대에 의해 보은의 B 병원으로 옮겨졌고 심폐소생술과 약물 투약 등 응급치료를 받고 오후 5시 33분쯤 심전도 검사(EKG)에서 맥박이 돌아왔다. 병원은 A양의 상태가 심장이 다시 뛰어 혈액이 도는 상태인 자발적순환회복(ROSC)에 이른 것으로 판단, 추가 치료를 위해 상급종합병원으로의 이송을 추진했다.

이를 위해 충북, 충남, 세종, 대전, 경기 등 6곳에 전원을 요청했으나 병상 부족을 이유로 이송을 거부당했다. A양은 오후 7시 1분쯤 다시 심정지 상태에 빠졌고, 결국 약 40분 뒤 최종 사망 판정을 받았다.

경찰과 보건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성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