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통신 “미국, 오는 7월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 조율”

  • 문화일보
  • 입력 2024-03-31 16: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1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센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미국 정부가 오는 7월 미국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교도통신은 31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릴 예정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초청해 한미일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조율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미일 정상은 지난해 8월 18일 워싱턴DC 인근 대통령 별장인 캠프데이비드에서 열린 3국 정상회의에 참여했고 3달 뒤인 11월 16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도 만났다. 바이든 미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지난 20일 윤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3차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했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7월 나토 정상회의에 가면 3년 연속 참석하게 된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2022년 6월 스페인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에 한국과 일본의 정상으로는 각각 처음으로 참석했다.

지난해 7월 리투아니아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에는 한국과 일본, 호주, 뉴질랜드까지 4개국 정상이 아시아·태평양 파트너로 참여했다.

이준호 선임기자
이준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