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스마트병원 사업 속도…GE헬스케어·MS와 맞손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1 10: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GE헬스케어코리아,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스마트 병원 솔루션 사업에 속도를 낸다. 스마트 병원은 정보기술(IT)을 병원 운영·진료에 접목한 방식이다.

LG전자는 최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양사와 ‘스마트 병원 공동 발굴 및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용덕(사진 왼쪽부터) GE헬스케어코리아 대표, 장익환 LG전자 비즈니스솔루션(BS)사업본부장, 조원우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가 참석했다.

3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첨단 디지털 의료 기기 △병원 운영의 효율을 높이는 디지털 솔루션 △안정적인 IT 의료 서비스를 위한 클라우드 시스템 등 스마트 병원에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한 협업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컨설팅 기업 CMI에 따르면 세계 스마트 병원 시장 규모는 2022년 약 410억 달러에서 2030년 1533억 달러까지 연평균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앞서 2016년 LG전자는 디스플레이 기술력을 기반으로 의료용 모니터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현재는 진단·수술·임상용 등 총 13종의 의료용 모니터를 비롯해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 △디지털 사이니지 솔루션 △전기차 충전기 △클로이 로봇 △공조 시스템 등 스마트 병원이 필요한 제품과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장 본부장은 "3사의 협업을 통해 국내 의료 환경 발전에 기여하고, 환자들에게는 더 나은 의료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예린 기자
이예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