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돔회사 직원이 중학생에 사용법 알려줘”…日 ‘성관계 수업’ 화제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2 11:19
  • 업데이트 2024-04-12 11: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FNN 캡처



일본 교토 한 중학교에서 성교육 시간에 학생들에게 직접 성관계에 대한 질의 응답을 받고 콘돔 끼우는 법, 출산 등에 대한 교육에 나서 화제다.

12일 후지뉴스네트워크(FNN)에 따르면 교토시립의 중학교에서 ‘섹스교육’ 수업을 진행했다. 일본은 보통 고등학교 때부터 성교육을 하는 만큼, 중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한 성교육은 이례적이다. 특히 보통 보건교사가 성교육을 진행하는 것과는 달리 해당 중학교의 성교육은 수학 담당, 영어 담당 교사 들이 담당한다. 중학교 3학년 대상으로 콘돔 사용법까지 가르친다. 해당 학교 교사들은 “섹스 교육을 시작한 뒤, 중 3 전체는 요즘 그 이야기만 한다” 고 학생들의 반응을 전했다. 평소 교과목으로 수학을 맡고 있는 교사는 “살아가는 데 수학보다 성교육이 생명을 지키는 데에는 더 중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해당 수업에서는 콘돔 브랜드 직원이 직접 도쿄에서 파견을 나와 콘돔 사용법을 설명한다. 해당 직원은 “성관계때 사용하는 콘돔은 올바르게 여는 방법이 있다”며 “제대로 열지 않으면 찢어져버리는 위험성이 있다”고 밝혔다. 해당 성교육 수업은 학부모도 참관한다. 성교육 수업을 참관한 어머니들은 “요즘 스마트폰으로 여러가지 정보가 들어오는 만큼, 학교에서 올바른 지식을 가르쳐 주어 정말로 좋다”고 밝혔다. 해당 교육을 기획한 교사는 “성교육은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교육이며 인권교육에”이라고 밝혔다.

김선영 기자
김선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