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임시정부 역사, 이야기 공연으로 만난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3 00: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24년 대한민국 임시정부사 이야기공연 홍보 이미지. 국가보훈부 제공


임시정부 수립기념일·광복절·순국선열의 날 계기 매년 3차례 개최



독립운동가 이회영·이은숙 부부의 삶과 한국광복군의 이야기 등을 주제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역사를 만나는 공연이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국가보훈부는 임시정부 수립기념일과 광복절, 순국선열의 날을 계기로 올해 3차례에 걸쳐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만난다’ 이야기 공연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제105주년 임시정부 수립기념일을 맞아 오는 14일 진행되는 첫 번째 공연 ‘역사의 조각을 줍는 사람들’은 이회영·이은숙 부부의 삶을 그린 ‘통인동 128번지’ 공연을 통해 독립을 향한 부부의 헌신적인 삶과 그 이면의 생활을 전한다. 또한 ‘독립’이라는 글자가 담겨 있는 각종 수집품을 조명하는 시간도 갖는다.

아울러 임시정부기념관은 광복절을 맞아 8월 11일 두 번째 이야기 공연 ‘꼬리에 꼬리를 무는 한국광복군 이야기’,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오는 11월 6일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임시정부 사람들을 알아보는 세 번째 공연 ‘비하인드 씬: 무대 뒤의 사람들’로 관객들과 소통한다.

임시정부기념관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에 게시된 QR코드 및 링크를 통해 사전 참가신청(선착순 100명)을 하면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공연 당일에는 유튜브를 통해서도 생중계한다.

김희곤 임시정부기념관장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사람들의 삶을 돌아보며 그분들의 독립을 향한 숭고한 헌신과 정신을 기억하고 계승하는 뜻깊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