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경고로 등하굣길 안전 지킨다…‘C-ITS 안전서비스’ 시범운영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4 15: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자료: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오는 15일부터 연말까지 세종 나성초등학교 일대에서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C-ITS) 안전 특화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C-ITS 안전 특화 서비스는 스마트 폐쇄회로(CC)TV, 라이다 등 첨단 교통 인프라로 차량, 이륜차, 보행자의 위치정보를 수집하고, 운전자에게 인공지능으로 예측한 사고 위험을 경고해주는 서비스다.

어린이 보호구역을 지나는 운전자는 C-ITS 단말기 또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돌발상황 정보를 미리 받을 수 있다.

제공되는 정보는 충돌위험 알림, 어린이 보호구역 진입 알림, 보행 취약지역 위험 알림, 스쿨버스 정차 알림 등이다.

이번 서비스는 국토부와 세종시, 세종시교육청, 세종경찰청, 한국도로공사 등이 지난해 11월 체결한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안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국토부는 시범운영을 통해 C-ITS 서비스의 안전성이 검증된다면 향후 어린이 보호구역에서도 자율주행차의 운행이 가능하도록 규제를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재 어린이 보호구역과 장애인 보호구역 등에서는 자율주행차도 수동으로 운전해야 한다.

국토부는 보다 많은 이용자를 확보하기 위해 지역 주민의 참여를 유도하고 서비스 설명을 위한 온오프라인 홍보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박진호 국토부 자율주행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은 C-ITS 기술이 어린이 등 보행자 안전 확보에 기여할 수 있는 매우 유용한 시범 서비스가 될 것"이라며 "C-ITS 첨단기술이 확산할 경우 안전 우려 없이 미래 모빌리티 수단이 일상생활에서 구현되는 시기도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