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그룹, 지난해 6조6000억 원 상당 한국기업 부품 구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14: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BMW그룹, 지난해 6조5350억 원 한국 기업 부품 구매. BMW그룹코리아 제공



BMW그룹코리아는 BMW그룹이 지난해 45억 유로(약 6조6300억 원) 상당의 한국 협력업체 부품을 구매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BMW그룹코리아가 지난해 거둔 전체 매출 6조1066억 원을 웃도는 수치로, 지난 2022년 총 구매 비용과 비교하면 25% 증가한 액수다.

BMW그룹이 2010년부터 2023년까지 국내 협력업체로부터 구매한 부품가격 누적액은 30조7800여억 원에 달한다.

BMW그룹이 한국 협력업체에 지출하는 부품 구매액도 매년 증가 추세다.

2010년 약 7119억 원이던 구매액은 2014년 1조 원을 처음 넘어섰고, 2022년에는 4조 원 이상으로 확대됐다. 이어 지난해에는 6조 원까지 돌파했다.

BMW그룹은 삼성SDI와 삼성디스플레이, LG그룹, 한국타이어, 세방전지 등 30여개 한국 협력업체로부터 전기차 배터리, 디스플레이 같은 첨단 부품을 포함해 다양한 부품을 구매해 왔다.

한상윤 BMW그룹코리아 대표는 "앞으로도 한국 기업들의 글로벌 시장 확대에 가교 역할을 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BMW그룹코리아는 미래 대비 국내 투자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현재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장 프로젝트인 ‘차징 넥스트’를 진행 중으로, 전국에 1000기 이상 구축한 전기차 충전기를 연내 2100기 규모로 늘릴 계획이다.

BMW코리아 미래재단을 통해 교육기부 등의 활동도 계속하고 있다.

이근홍 기자
이근홍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