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해적에 나포된 방글라 벌크선, 몸값 70억에 풀려났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14: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4일(현지시간) 방글라데시 치타공에서 MV압둘라호 소유 업체 KSRM의 최고경영자(CEO) 샤자한 카비르(가운데)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지난달 인도양에서 무장한 소말리아 해적들에 의해 나포됐던 방글라데시 벌크선과 선원들이 몸값 약 70억 원에 풀려났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AFP 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소말리아 해적들에 의해 나포된 MV압둘라호 소유 업체인 방글라데시 KSRM의 CEO 샤자한 카비르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회사가 해적에게 몸값을 지불했다며 MV압둘라호에 탑승했던 65명의 해적들이 보트 9척을 이용해 이날 배에서 떠났다고 밝혔다. 카비르 CEO는 해적들에게 몸값을 전달하기 전 선원 23명이 모두 안전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영상을 확인했으며, 이 배는 당초 목적지인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항으로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해적들은 배가 목적지에 도착하기 전까지 공격하지 않겠다는 안전 항해 서한을 선원에게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카비르 CEO는 몸값으로 정확히 얼마를 지불했는지 밝히지 않았으나, 방글라데시 현지 언론은 해적과 선원 가족 증언을 인용해 선사가 비행기를 이용해 나포된 벌크선 MV압둘라호 위로 날아가 공중에서 미국 달러로 가득 채운 돈 자루 3개를 떨어뜨렸으며 이 자루에는 총 500만 달러(약 70억 원)가 들어 있었다고 전했다.

MV압둘라호는 지난달 아프리카 모잠비크에서 석탄 5만5000t(톤)을 싣고 두바이를 향해 항해하던 중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서 동쪽으로 약 600해리(1111㎞) 떨어진 인도양에서 무장한 소말리아 해적들을 마주쳤다. 해적들의 MV압둘라호의 나포 이후 소말리아 경찰은 다른 나라 병력 지원을 받아 구조작전을 실시하려 했지만, 방글라데시 정부는 유혈사태를 부를 수 있다며 이를 반대했다. 이에 선사는 결국 몸값을 내는 방법을 택했다.

한편 소말리아 해적들은 2008부터 2018년까지 소말리아 해역에서 활발히 활동했으나, 국제 해군이 군함을 파견하고 상선이 무장 경비병을 배치하면서 해적 활동도 뜸해졌다. 하지만 최근 들어 인근 홍해에서 민간 선박을 겨냥한 친이란 예멘 반군 후티의 공격이 잇따르자 다시 기승을 부리며 선박 납치를 시도하고 있다.

박상훈 기자
박상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