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선 후 쏟아진 후원금에 놀란 장혜영…“정의당에 마음 보태달라”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08:05
  • 업데이트 2024-04-15 15: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 뉴시스



22대 총선에 출마했다 낙선한 장혜영 녹색정의당 국회의원에게 계좌 한도가 초과할 정도의 후원금이 몰린 것으로 나타나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정의당의 차기를 이끌 젊은 정치인으로 꼽혀온 장 의원은 지난 10일 치러진 총선에서 서울 마포을에 출마했지만, 8.78%(1만839표)의 득표율로 정청래(더불어민주당)·함운경(국민의힘) 후보에 밀리며 3위에 그쳤다.

장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믿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며 “낙선 인사를 드린 지난 3일간 여러분이 보내주신 응원과 후원으로 후원 계좌가 한도 초과로 마감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 어려운 시기에 눈이 휘둥그레지는 액수를 후원해주신 분들, 세액 공제 한도를 전부 보내주신 분들, ‘나는 최저시급 노동자라서 나의 한 시간을 보낸다’며 9860원을 보내주신 분도 계셨다”며 “그 모든 분이 입을 모아 하신 말씀이 있다. ‘절대 포기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족한 저에게 보여주신 시민 여러분의 큰 사랑을 결코 잊지 않겠다”며 “정치를 통해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바꾸는 꿈을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한도 초과한 지금도 후원 문의가 들어와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거인이 떠난 자리에서 다시 시작하는 녹색정의당에게 여러분의 소중한 마음을 보태주시라”고 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이번 총선에서 녹색정의당은 지역구 국회의원과 비례대표 의석을 1석도 확보하지 못하면서, 12년 만에 ‘원외 정당’으로 밀려났다. 비례대표 선거에서는 2.14%(60만9178표)를 득표, 의석 배분 하한선인 3%를 넘기지 못했으며, 유일한 지역구 국회의원이었던 4선의 심상정 의원 역시 경기 고양갑에서 18.41%(2만8293표)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낙선했다. 심 의원은 낙선 후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