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튼 치고 각자 샤워했다”…자매로 태어나 남매로 간 세계 최고령 샴쌍둥이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06: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7일 사망한 샴쌍둥이 로리와 조지 샤펠. 기네스 홈페이지.





조지가 ‘나는 남성’ 커밍아웃


여성으로 태어난 샴쌍둥이 중 최고령 생존 기록을 세웠던 로리 샤펠과 조지 샤펠이 7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병원에서 사망했다고 AP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자세한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신체가 결합한 채 태어난 이들은 62년 202일을 살았다. 이전에 가장 수명이 길었던 여성으로 태어난 샴쌍둥이는 2003년 숨진 러시아의 마샤·다샤 크리보실랴포바 자매(53세)다.

샴쌍둥이는 같은 유전체를 공유하기 때문에 같은 성별로 태어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그러나 두 사람은 ‘자매’로 태어났으나 숨질 땐 ‘남매’였다. 원래 ‘도리’라는 이름을 가졌던 쌍둥이 중 한 명이 자신의 성정체성이 남성이라고 밝히면서 2007년 ‘조지’로 개명했기 때문이다. 별도의 성전환 수술은 진행되지 않았다. 생물학적으로는 여성들이지만 다른 젠더를 가진 샴쌍둥이로 기록된 이유다.

1961년 9월 18일 펜실베이니아에서 여성 샴쌍둥이로 태어난 이들은 두 몸을 가졌지만, 두개골이 연결돼 있어 뇌와 필수 혈관 30%를 공유했다. 이들은 샴쌍둥이 중에서도 2~6%를 차지하는 가장 희귀한 사례에 해당한다고 미국 NBC 방송은 전했다. 머리 아래로는 분리된 형태였으며, 로리는 신체 움직임에 제약이 없었으나 조지는 척추이분증으로 인해 걸을 수 없었다. 그는 로리가 밀어주는 휠체어식 의자에 앉아 생활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7일 사망한 샴쌍둥이 로리와 조지 샤펠. AP 연합뉴스



조지와 로리는 나란히 고등학교와 대학교를 졸업한 뒤 펜실베이니아의 한 병원에서 6년간 일했다.

그 뒤 이들은 조지가 컨트리 가수로 활동을 시작할 수 있도록 병원을 그만두고 함께 독일, 일본 등지로 공연 투어를 떠났다.

이들은 생전에 서로의 사생활을 존중했다고 말했다. 로리는 1997년 다큐멘터리에서 "서로에게서 떠날 수 없다고 해서 우리가 온전히 자신만의 프라이버시를 가질 수 없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로리는 아마추어 볼링 선수로 활약했으며, 조지는 미국과 유럽, 일본 등지에서 공연하는 컨트리 가수로 활동했다.

일상 생활에서도 각자의 침실을 갖고 번갈아 사용했고, 샤워를 할 때도 한 사람이 샤워커튼 안에서 몸을 씻는 동안 다른 사람은 욕조 밖에서 기다리는 방식으로 교대했다.

조지는 분리 수술 의향에 대한 질문에 "고장 나지 않은 것을 고칠 필요가 없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2007년 자신의 성 정체성을 공개하고 남자 이름으로 개명한 조지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나는 아주 어릴 때부터 소년으로 태어났어야 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너무 힘들었지만 나이가 들수록 거짓말을 하며 살고 싶지 않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샴쌍둥이는 20만 번 중 한 번 꼴로 나타나고 임신 중 절반이 사산된다. 생존한다고 해도 일반인보다 수명이 짧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이 태어났을 때도 의료진 등은 ‘오래 살아봐야 서른을 넘기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나 예측 수명의 두 배가 훨씬 넘는 기간을 생존한 것이다. 세계 최고령 샴쌍둥이 생존 기록은 2020년 68세로 세상을 떠난 미국의 로니·도니 갈리온 형제가 갖고 있다.

박세영 기자
  • # 샴쌍둥이
  • # 트렌스젠더
  • # 세계 최고령
  •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