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섭 “당대표는 과분…전당대회 민심대 당심 5:5는 돼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16: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재섭 국민의힘 도봉갑 후보가 11일 서울 도봉구에 마련된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조기 전당대회 반대…전당대회 룰 시정 필요"
민심 대 당심 최소 ‘5 대 5’ 돼야



보수 정당 험지인 서울 도봉갑에서 당선한 국민의힘 김재섭 당선인은 15일 차기 당권 도전 여부에 대해 "고민 중이지만, 저는 아직 더 배울 게 많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당권 도전 의사가 있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당내 일각에서는 서울 강북권에서 유일하게 승리한 김 당선인에 대해 차기 지도부 역할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 당선인은 "물론 많은 요구가 있고 한다면 (당권 도전으로) 가야겠지만, 아직 제가 그럴 위치는 아닌 것 같다"며 "고민해보겠지만 아직은 과분한 자리라고 생각한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최고위원 도전 가능성에 대해서도 "고민을 좀 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차기 지도부 구성 시기 및 방식에 대해선 "적어도 조기 전당대회에 대해서는 반대"라며 "쓰레기가 막 어질러져 있는데 거기에 그냥 이불을 덮어버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당원 100%의 구조로 되어 있는 전당대회이기 때문에 ‘영남의 힘’이 굉장히 많이 작용할 수밖에 없다. 수도권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이런 전당대회 룰도 어느 정도 시정할 필요가 있다"며 "민심 대 당심 (비율이) 최소 ‘5 대 5’는 되어야 한다"고 했다.

지난해 3·8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원 100%’로 바꾼 당 대표 경선 여론조사 비율을 ‘당원투표 50%, 일반 여론조사 50%’로 다시 고쳐야 한다는 것이다. 김 당선인은 이준석 전 대표가 선출된 2011년 전당대회의 ‘예선 5 대 5· 본선 7 대 3’으로 돌아가든지, 예·본선 모두 5 대 5 비율을 적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당선인은 "당원 100% 구조를 하게 되면 옳고 그름을 떠나서 영남 중심의 정당으로 재편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김보름 기자
김보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