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첫 형사재판 받으며 꾸벅꾸벅?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6 14: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5일 뉴욕 맨해튼형사법원에서 열린 성추문 입막음 돈 지급 의혹에 관한 첫 공판에 출석해 배심원단 선정 작업을 지켜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 전직 대통령으로서 처음으로 피고인 신분으로 형사 법정에 출석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판 도중 눈을 감고 잠든 듯한 모습을 보였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1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6년 대선을 앞두고 성 추문을 막기 위해 입막음 돈을 지급한 혐의로 이날 뉴욕 맨해튼 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재판에 참석했다. 피고인 석에 앉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루해하거나 재판에 무관심한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WP는 또 점심시간 직후 판사가 예비판사 96명에게 사건 개요를 설명하기 시작하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여러 차례 눈을 감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다 갑자기 자세를 고치고는 이를 유지하기도 했다. 중간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변호인들이 그의 음료를 채워주고 서로 바라보며 어색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고 WP는 전했다.

뉴욕타임스(NYT)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입이 벌어지고 고개가 가슴팍으로 떨어지는 등 몇차례 조는 듯 보였다고 보도했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판 중 여러 번 눈을 감았으며, 살짝 잠이 든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또 입이 열렸다가 닫히거나, 눈꺼풀이 살짝 열려 눈을 가늘게 뜨고 있는 모습도 보였다고 덧붙였다.

WP에 따르면 재판은 TV로 중계되지 않으며 사진은 재판 시작 전에만 허용된다. 소수의 기자만 현장에서 배심원 선정 과정을 지켜봤으며, 다른 기자들은 인근 법정에서 영상으로 진행 과정을 접했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